UPDATED. 2022-07-06 18:55 (수)
최보민, 아시안게임 '신설' 양궁 컴파운드 첫 2관왕
상태바
최보민, 아시안게임 '신설' 양궁 컴파운드 첫 2관왕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9.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개인전 결승서 마지막발로 승부, 후배 석지현에 1점차 승리

[인천=스포츠Q 박상현 기자] 한때 한국 양궁 리커브의 여왕이었다가 컴파운드로 전향한 최보민(30·청원군청)이 인천 아시안게임을 통해 처음으로 채택된 양궁 컴파운드 첫 2관왕에 올랐다.

최보민은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양궁 컴파운드 개인전에서 후배 석지현(24·현대모비스)을 144-143으로 제치고 단체전 우승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최보민은 단체전에서 우승을 놓고 다퉜던 대만의 후앙이주와 4강전에서 만났다. 그러나 최보민은 침착하게 시위를 당기며 후앙이주를 압도했다.

1엔드에서 10점 2개를 쏘고도 8점을 맞히는 바람에 28-28 동점이 됐지만 2엔드부터 가운데 과녁에 대거 화살을 꽂으며 앞서나갔다.

▲ [인천=스포츠Q 최대성 기자] 최보민이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마지막 발을 10점에 맞힌 뒤 기뻐하고 있다.

2엔드 29-28, 3엔드 29-27로 3점차로 달아난 최보민은 4엔드에서는 모두 10점을 쏘는 백발백중의 실력을 과시하며 단숨에 점수차를 5점으로 벌렸다.

5엔드에서도 최보민은 29점을 쏘며 후앙이주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과는 145-139였다.

최보민에 앞서 4강전을 치른 석지현 역시 트리샤 뎁(인도)에 145-140으로 이겼다.

석지현은 1엔드와 2엔드에 쏜 여섯 발을 모두 10점에 꽂는 상승세를 바탕으로 60-56으로 크게 앞서갔다. 이어 3엔드에서도 28-27로 앞서 5점차로 달아나며 일찌감치 쐐기를 박았다.

4엔드에서는 9점 3개를 쏘며 약간 흔들리는 듯 보였지만 뎁 역시 8점을 하나 맞히는 등 똑같이 27점을 기록하며 전혀 석지현을 따라잡지 못했다. 석지현은 5엔드 역시 10점 3개를 쏘며 마무리했다.

▲ [인천=스포츠Q 최대성 기자] 최보민(오른쪽 뒤)이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컴파운드 결승전을 마친 뒤 석지현을 안아주고 있다.

금메달 결정전에서 만난 둘은 편한 마음으로 경기를 치를 것 같았지만 치열했다. 2엔드까지 57-57 동점인 가운데 최보민이 3엔드에서 10점 3개를 쏘며 87-86으로 달아났지만 4엔드에서 8점 하나를 쏘며 흔들리면서 오히려 114-115로 뒤졌다.

운명의 5엔드에서는 최보민이 10점 2개를 쏘면서 9점 하나가 있었던 석지현과 134-134 동점을 이뤘다. 운명의 화살 하나로 금메달과 은메달이 가려지는 상황이었다. 최보민은 마지막 발도 한가운데에 화살을 꽂으며 144점으로 경기를 마쳤고 석지현은 9점을 쏘면서 메달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 [인천=스포츠Q 최대성 기자] 최보민이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시위를 당기고 있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