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4 23:31 (금)
'값진 동메달' 황은주, 여자 레슬링 첫 메달 굴리기
상태바
'값진 동메달' 황은주, 여자 레슬링 첫 메달 굴리기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09.28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메달 결정전서 대만선수에 4-0 완승

[스포츠Q 이세영 기자] 황은주(27·충남도청)가 레슬링 여자 자유형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은주는 28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레슬링 여자 자유형 75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만의 위팅을 4-0으로 제압,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황은주의 활약 덕분에 한국 여자 레슬링은 이번 대회 노메달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앞서 여자 55kg급에 출전한 엄지은(27·제주도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북한의 정인숙에게 5-8로 져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었다.

▲ 황은주(위)가 28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레슬링 자유형 75kg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만의 위팅과 힘을 겨루고 있다. [사진=뉴시스]

8강에서 구젤 만유로바(36·카자흐스탄)에게 져 패자부활전을 거쳐야 했던 황은주는 대진에 상대가 없어 곧바로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앞 조에 있던 대만의 위팅이 1회전을 부전승으로 올라와 황은주의 패자부활전 상대는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

이에 힘을 비축한 황은주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4점을 올리는 동안 1점도 내주지 않으며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황은주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열심히 준비해서 2년 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는 반드시 금메달을 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자 자유형 97kg급 윤찬욱(28·수원시청)은 8강에서 몽골의 쿤데르불가 도르칸트(22)에게 2-7로 패해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