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김종범 외곽슛 폭발' 최하위 KT, 이승현 없는 오리온 잡았다
상태바
'김종범 외곽슛 폭발' 최하위 KT, 이승현 없는 오리온 잡았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1.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점슛-리바운드에서 모두 앞서며 완승…전자랜드도 LG 꺾고 창원 원정 4연패 마감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부산 KT가 좀처럼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이따금씩 강팀을 상대로 승리를 챙기는 '고춧가루' 역할을 한다. 이번에는 이승현이 빠진 고양 오리온에 매운 고춧가루를 뿌렸다.

KT는 1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벌어진 오리온과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김종범(18득점, 3점슛 4개)의 외곽슛 폭발과 리온 윌리엄스(29득점, 6리바운드)의 활약으로 94-78. 16점차 승리를 거뒀다.

이날 KT는 3점슛에서 김종범의 4개를 포함해 모두 9개를 넣으며 4개를 넣는데 그친 오리온에 앞섰다.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30-24로 6개 많았다.

▲ 부산 KT 리온 윌리엄스(가운데)가 1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고양 오리온 문태종(오른쪽) 등의 집중 수비를 받으며 슛을 할 기회를 노리고 있다. [사진=KBL 제공]

김종범은 외곽포로 1쿼터에만 10득점을 올리며 오리온과 초반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또 윌리엄스도 1, 2쿼터까지 10득점을 기록, 애런 헤인즈(34득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버틴 오리온과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는 발판을 마련했다.

결정적인 순간은 4쿼터였다. 3쿼터까지 오리온이 65-63으로 근소하게 앞섰지만 윌리엄스가 4쿼터에만 11득점을 몰아치며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김우람(8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도 그토록 들어가지 않던 3점슛을 4쿼터에 1개 성공시키며 공격력에 보탬이 됐다.

반면 오리온은 이승현이 없는 공백을 톡톡하게 경험했다. 헤인즈가 양팀 통틀어 최다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최진수(12득점, 3점슛 3개, 5리바운드)를 제외하고는 외곽슛을 넣어줄 선수가 없었다. 문태종(9득점, 4리바운드) 역시 25분 45초를 뛰고도 두자리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장재석(8득점)도 두자리 득점에 실패했다.

오리온은 3연승이 끊기면서 21승 10패를 기록, 2위 안양 KGC인삼공사(21승 8패)와 승차가 1경기로 벌어졌다. 선두 서울 삼성(22승 8패)와 승차를 1.5경기다.

인천 전자랜드는 창원 LG에 82-65로 이기고 창원 원정 4연패 사슬을 끊었다.

전자랜드는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원정경기에서 아이반 아스카(25득점, 4리바운드)와 커스버트 빅터(17득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 3스틸), 강상재(14득점, 3점슛 3개, 9리바운드)의 활약으로 김종규(19득점, 8리바운드)가 버틴 LG를 제압했다.

전자랜드는 1, 2쿼터 전반까지 40-44로 오히려 LG에 뒤졌지만 3쿼터부터 공격력이 불을 뿜고 LG의 공격을 봉쇄하면서 역전승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3쿼터에만 24득점을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한 반면 LG는 3, 4쿼터 20분 동안 기록한 점수가 고작 21득점에 불과했다. 특히 4쿼터에는 8득점에 그치며 전자랜드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 인천 전자랜드 아이반 아스카(왼쪽)가 15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창원 LG의 기승호의 수비를 받으며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서울 SK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홈경기에서 테리코 화이트(31득점, 3점슛 3개, 6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선형(23득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민수(12득점, 3점슛 2개, 6리바운드)의 활약으로 77-70으로 이겼다.

KCC는 리오 라이온스(21득점, 23리바운드, 6어시스트)가 공수에서 맹활약했지만 SK도 변기훈(4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5스틸)의 수비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SK는 이날 승리로 올 시즌 10승(20패)째를 올린 9번째 팀이 됐다. 8위 KCC(11승 20패)와 승차도 반경기로 좁혔다. 7위 LG(12승 18패)와 승차도 2경기로 줄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