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7:44 (금)
[SQ이슈] 총재선거 낙선 신문선 교수, 부정선거 주장에도 결과 승복 이유는?
상태바
[SQ이슈] 총재선거 낙선 신문선 교수, 부정선거 주장에도 결과 승복 이유는?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1.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갑 총재 4년 150억 스폰서 지원 공공연하게 흘려…낙선했지만 한국 프로축구에 큰 울림이 됐을 것" 자평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낙선했지만 지지 않았다. 부정, 불법 선거가 있었지만 그래도 결과에는 승복하겠다."

제11대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했지만 과반 확보에 실패한 신문선(59) 명지대 교수가 다소 '선문답'같은 소감을 밝혔다. 일단 낙선 결과에는 승복하지만 권오갑 현 총재의 불법, 부정선거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했다.

신문선 교수는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의원 총회를 통한 총재 선거에서 전체 유효표 23표 가운데 5표를 얻는데 그쳐 낙선했다.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 교수의 낙선으로 당분간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권오갑 현 총재 체제를 유지하게 됐다.

그러나 신문선 교수는 권오갑 현 총재가 뒤에서 부정,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고 토로했다. 권오갑 현 총재는 이번 총재 선거에 입후보하지 않았다. 하지만 권오갑 총재가 구단주들을 대상으로 거액 스폰서를 약속하고 다녔다는 것이 신문선 교수의 주장이다.

신문선 교수는 "단독후보로 출마해 내가 총재로 적합한지를 묻는 선거였지만 후보 등록도 하지 않은 후보와 싸우는 희한한 게임을 했다"며 "권오갑 총재의 불법 선거 운동은 승부조작이나 판정 비리처럼 한국 프로축구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권오갑 총재가 4년 동안 스폰서료로 150억 원을 내겠다고 대의원들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선거가 시작하기 전에도 대의원들이 내게 150억 원을 확보할 수 있느냐고 묻더라"며 "지금에서야 밝히지만 사랑의 열매나 유니세프 같은 사회적 기업에 기부하는 조건으로 다국적 기업을 포함한 수많은 기업들과 스폰서에 대해 얘기를 나눴고 실제로 내가 총재가 되면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곳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신문선 교수는 "스포츠는 이미지를 갖고 영업하는 것인데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 스폰서 구하기는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권오갑 총재가 불법 선거 운동을 하면서까지 단독 입후보한 나를 떨어뜨렸는데 얼마나 총재로서 책임을 다할지 지켜보겠다"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그러나 신문선 교수는 권오갑 총재가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고 해서 이의를 제기하지는 않겠다고 설명했다.

신 교수는 "5표밖에 얻지 못했지만 이 5표는 한국 프로축구 발전의 큰 울림이 될 것이다. 오늘 내가 정견발표에서 했던 이야기들은 프로축구 변화의 씨알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그렇기에 낙선했지만 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평생 축구만을 해왔던 스포츠인이다. 스포츠에서는 심판의 오심이나 파울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경기가 끝난 뒤에 이의를 신청하더라도 결과는 뒤집어지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선거는 이미 끝났기 때문에 낙선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신 교수는 자신이 선거운동 기간 동안 했던 모든 말들이 향후 한국 프로축구 발전에 밑거름이 되어주길 바랐다.

신 교수는 "내가 미디어와 대의원들 앞에서 말했던 내용들은 두고두고 연맹이 되새겨야 할 것이다. 연맹이 잘못하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나는 선거운동 기간에 그 누구도 비난하거나 비판하지 않고 오직 정책선거로 승부했다. 내가 문제로 제기했던 부분은 한국 프로축구의 모든 것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