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01:57 (토)
에디 멕스 우승, 필리포스 돌풍 제압 [2018 서울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상태바
에디 멕스 우승, 필리포스 돌풍 제압 [2018 서울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1.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세계랭킹 5위 에디 멕스(벨기에)가 당구 월드컵을 제패했다. 

에디 멕스는 18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승리관에서 열린 2018 세계캐롬당구연맹(UMB)-아시아캐롬당구연맹(ACBC) 주최 서울 세계3쿠션 월드컵 결승전에서 46위 카시도코스타스 필리포스(그리스)를 19이닝 만에 40-19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에디 멕스는 준결승에서 2위 딕 야스퍼스(네덜란드)를 잡은 흐름을 이었다. 전반 스코어가 22-13이었다. 후반 들어 필리포스의 연이은 공격에 잠시 주춤했지만 이후 다득점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 에디 멕스가 19일 2018 서울 세계3쿠션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에디 멕스는 2017 후루가다 월드컵 제패 이후 1년 만에 영예를 누렸다. 개인 통산 10번째 월드컵 트로피다. 우승 상금은 1만6000유로(2000만 원)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랭킹을 두 계단 올렸다. 

오른손잡이에서 왼손잡이로 전환하며 대회 내내 돌풍을 일으킨 필리포스는 2010 후루가다 월드컵 결승 진출 이후 8년 만에 정상을 노렸으나 멕스에게 아쉽게 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랭킹은 27위로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엔 118위 김봉철이 최고 성적을 냈다. 준결승에서 필리포스에 17이닝 16-40으로 패해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랭킹은 48위로 급상승했다.

다음 월드컵은 내달 2일부터 이집트 후루가다에서 개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