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5:59 (화)
'오스카의 선택' 노매드랜드 3관왕·한국 배우 최초 연기상 (종합)
상태바
'오스카의 선택' 노매드랜드 3관왕·한국 배우 최초 연기상 (종합)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4.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영화 '노매드랜드'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했다. '노매드랜드'를 연출한 감독 클로이 자오는 아시아계 여성 최초로 감독상을 받았으며,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여우주연상까지 차지하며 3관왕을 휩쓸었다.

2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스테이션·돌비극장에서 제93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이 개최됐다. 올해 아카데미는 안전을 위해 전통적인 개최 방식인 돌비 극장 개최를 포기했으며, 영국과 프랑스 파리에도 오픈 스튜디오를 만들고 이원 생중계로 시상식을 진행했다.

 

'노매드랜드' 클로이 자오 감독 [사진=연합뉴스]
'노매드랜드' 클로이 자오 감독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었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시상자로 등장해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 감독을 수상자로 호명했다. 또,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레이스에 함께 한 통역가 샤론 최가 다시 한번 봉준호 감독의 한국어를 영어로 전했다.

이날 서울에서 녹화한 영상을 통해 등장한 봉준호 감독은 "'만일 길에서 어린아이를 붙잡고 감독이란 직업을 20초 이내에 설명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을 던졌다"며 후보들의 답변을 소개하기도 했다.

'노매드랜드'의 각색과 연출, 편집을 도맡은 수상자 클로이 자오 감독은 "이것저것 웬만큼은 할 줄 알지만 뭔가 하나 마스터한 적 없는 그런 사람들"이라며 "그러다 일이 꼬여갈 때 '버든 오브 드림스' 같은 영화를 보면서, '베르너 헤어초크 감독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스스로 물어보는 존재"라고 답했다.

여우주연상 역시 영화 ‘노매드랜드’의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받았다. ‘파고’(1996) ‘쓰리 빌보드’(2018)에 이어 세 번째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받게 된 프랜시스 맥도먼드는 "백 마디 말 대신 일을 좋아하고 열심히 한다"는 취지의 짧지만 인상 깊은 수상 소감을 남겼다.

'노매드랜드'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미나리', '프라미싱 영 우먼', '더 파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맹크', '사운드 오브 메탈' 등을 제치고 작품상을 거머쥐면서 3관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베네치아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이후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상 등을 휩쓸며 압도적인 수상 기록을 써 온 '노매드랜드'의 수상은 일찌감치 예견된 바 있다.

 

배우 윤여정 [사진=연합뉴스]
배우 윤여정 [사진=연합뉴스]

 

배우 윤여정(74)은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이로써 윤여정은 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이자, 6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아시아 여성 배우가 됐다.

'미나리'의 제작사인 A24를 설립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직접 호명한 윤여정의 수상은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친 결과다. 

'미나리'는 감독상, 작품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여우조연상에서만 상을 수상했다. 음악상은 '소울'에게, 각본상은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에머랄드 펜넬에게 돌아갔다.

남우주연상은 '더 파더'의 앤서니 홉킨스가 수상했다. 그는 1992년 이후 생애 두 번째 남우주연상을 안게 됐으며, 올해 83세로 역대 최고령 남우주연상 기록도 세웠다.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스티븐 연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자(작) 명단

▲ 작품상=노매드랜드 ▲ 감독상=클로이 자오(노매드랜드) ▲ 남우주연상=앤서니 홉킨스 ▲ 여우주연상=프랜시스 맥도먼드 ▲ 남우조연상=다니엘 칼루야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 여우조연상=윤여정(미나리) ▲ 각본상=프라미싱 영 우먼 ▲ 각색상=더 파더 ▲ 촬영상=맹크 ▲ 편집상=사운드 오브 메탈 ▲ 미술상=맹크 ▲ 의상상=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 분장상=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 음악상=소울 ▲ 주제가상=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 음향상=사운드 오브 메탈 ▲ 시각효과상=테넷 ▲ 국제장편영화상=어나더 라운드 ▲ 장편애니메이션상=소울 ▲ 단편애니메이션상=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 ▲ 단편영화상=투 디스턴트 스트레인저스 ▲ 장편다큐멘터리상=마이 옥토퍼스 티처 ▲ 단편다큐멘터리상=콜레트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