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7:16 (금)
방탄소년단 RM, "첫 영어곡 작사, 운 좋게 뽑힌 것" [스몰톡Q]
상태바
방탄소년단 RM, "첫 영어곡 작사, 운 좋게 뽑힌 것" [스몰톡Q]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5.2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방탄소년단 RM이 신곡 '버터' 작사 참여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새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로 돌아온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방탄소년단의 새 디지털 싱글 '버터'는 지난해 8월 발매와 동시에 전 세계를 강타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은 두 번째 영어곡이다. 곡 작업에 참여한 RM은 "가사와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저나 슈가형, 제이홉 캐릭터가 모두 달라서 그걸 살리기 위해 집중해서 재밌게 작업했다"고 밝혔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신곡 '버터'는 작사·작곡에 롭 그리말디(Rob Grimaldi), 스티븐 커크(Stephen Kirk), 론 페리(Ron Perry), 제나 앤드류스(Jenna Andrews) 등 여러 뮤지션들이 참여했고, 특히 리더 RM도 곡 작업에 동참해 방탄소년단만의 독보적인 색깔을 더했다.

RM은 "제가 알기로 '버터'는 수많은 블라인드를 뚫고 뽑힌 곡이다. 곡을 받았을 때 가이드부터 시작해서 이미 완성이 잘 돼 있었다. 제작이나 작곡, 작사에 의욕적이기도 하고 랩 파트가 우리 스타일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영어 곡 참여 배경에 대해 전했다.

이어 "팀에서 저만 영어가 가능해서 참여한 건 아니고 제이홉, 슈가 다같이 참여했다. 제가 운이 좋게 뽑힌 것"이라며 "랩 파트를 중심으로 수정됐다. 모국어가 아니라 약간의 위화감도 있었지만 저도 미국의 팝 음악을 들으면서 음악을 시작했기 때문에 (영어 작사가) 즐거웠고, 파트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크게 어렵지 않게 빠르게 작업을 했다"고 덧붙였다.

본인 역시 가사 작업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탈락했다고 전한 슈가는 "저도 했는데 떨어졌다. 영어 가사이다 보니까 한동안 저도 영어공부를 열심히 했기 때문에 도전해봤는데 가차없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1시(이하 한국시간) 신나고 경쾌한 매력의 서머송(Summer Song) '버터(Butter)'를 발매하고, 동시에 화려한 퍼포먼스와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첫 무대는 오는 24일 개최되는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