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01:19 (월)
hy(한국야쿠르트) '프레딧 착한습관' 오픈, 참여형 기부 플랫폼이란?
상태바
hy(한국야쿠르트) '프레딧 착한습관' 오픈, 참여형 기부 플랫폼이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6.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유통전문기업 hy(한국야쿠르트)가 기부 플랫폼 ‘프레딧(Fredit) 착한습관’을 오픈하고 건강한 나눔에 앞장선다. 해당 플랫폼은 hy에서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CSR)에 대한 소통과 동시에 건강한 기부문화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hy는 16일 "프레딧 착한습관은 환경과 동물, 청소년 등 도움이 필요한 분야를 분류, 기부자 관심사에 맞춰 기부를 진행할 수 있는 게 특징"이라며 "‘임진강 재두루미 먹이 제공’을 비롯해 ‘플라스틱 수거’, ‘나무 심기’, ‘지역아동센터 학습지 지원’ 등 구체적 활동을 기부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해당 캠페인은 최소 100원부터 참여 가능하다. 프레딧에 쌓인 적립금으로 기부하는 점이 색다르다. 작은 관심으로도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의도가 반영됐다. 

각 캠페인별 목표 금액은 300만 원이다. 이를 조기 달성하거나 진행 일정이 종료될 경우 모인 금액을 목적에 맞게 사용한다. hy는 캠페인 활성화와 기부 동참을 위해 각 캠페인마다 100만 원씩 지원한다.

[사진=hy(한국야쿠르트) 제공]
[사진=hy(한국야쿠르트) 제공]

프레딧 착한습관 플랫폼에는 15일까지 281명이 참여해 총 191만2792원이 모금됐다. 가장 관심이 큰 분야는 환경(30%)과 동물(28%)이다. 기타분야(23%)와 청소년(18%)가 뒤를 이었다. 해당금액에 hy가 기부한 710만5000원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인 금액은 901만7792원이다. 

황규환 hy멀티CM팀장은 “프레딧 착한습관을 통해 미력하게나마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고 동물, 환경 보호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나에게는 별 것 아닌 게 도움을 받는 입장에선 크게 느껴질 수 있다.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온라인 몰 프레딧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hy는 1975년부터 전 직원이 함께하는 사내봉사단 ‘사랑의 손길펴기회’와 1만1000명 프레시 매니저가 함께하는 ‘홀몸노인돌봄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2016년 12월에는 ‘hy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하고 보다 체계적인 CSR을 진행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