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00:41 (월)
오리온 과자, 소비자 의견 듣고 재출시해 '1분에 40봉'
상태바
오리온 과자, 소비자 의견 듣고 재출시해 '1분에 40봉'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6.1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오리온이 2019년 2월 재출시한 '치킨팝'이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리온은 17일 "치킨팝이 2년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 봉을 돌파했다"며 "이는 1분에 40개 이상 팔리며 전 국민이 1봉씩 먹은 셈"이라고 설명했다. 

치킨팝이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부응한 점, SNS 소통 문화에 익숙한 1020세대의 호감도를 높인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고 있는 역주행 트렌드 속 재출시된 과자들이 MZ세대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은 것도 빼놓을 수 없다. 

"국산 쌀가루를 더해 바삭한 식감을 업그레이드하고 주 타깃 층인 10대들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가성비를 높인 점도 인기 요인"이라는 게 오리온 측의 분석이다.

[사진=오리온 제공]

 

치킨팝은 닭강정 같은 강한 맛과 팝콘처럼 한입에 들어가는 크기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으나, 3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생산이 중단됐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힘입어 2019년 2월 기존 대비 10% 양을 늘리고 품질을 업그레이드해 다시 세상에 나왔다. 

오리온 관계자는 “재출시하면서 맛을 업그레이드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 점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은 것 같다”며 “하반기에는 치킨팝 특유의 중독성 강한 맛과 경쾌한 식감을 재해석한 새로운 풍미로 치킨팝 열풍을 다시 한번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