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13 (금)
농심 '수미칩', 귀농청년이 생산한 감자로 만든다
상태바
농심 '수미칩', 귀농청년이 생산한 감자로 만든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7.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농심이 지난 3월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귀농 청년농부를 지원하기 위해 시작한 ‘청년수미’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농심은 21일 "이들이 수확한 수미감자 230톤을 구매했다"며 "구매한 수미감자를 '수미칩' 생산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청년수미는 농심이 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파종에서 수확, 판매까지 모든 과정에 걸쳐 귀농 청년농부를 지원하기 위해 기획한 프로그램. 농심은 올해 청년수미 1기로 청년농부 총 10명을 선정, 재정적 지원은 물론 수확관리, 판로확보, 교육 등 농사 모든 과정에 걸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파종 전 사전 계약으로 선급금을 지급해 청년농부들이 안정적으로 영농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했으며, 씨감자 보관과 관리법은 물론 파종 시 현장 점검을 하는 등 전반적인 영농 관리교육을 진행했다. 또 수확기에는 담당자가 현지에 상주해 감자 품질을 관리했다.

[사진=농심 제공]
[사진=농심 제공]

이같은 농심 지원에 힘입어 청년농부 10인방은 성공적으로 수미감자 수확을 마쳤다. 특히 청년수미 프로그램으로 생산성이 높아진 덕에 농심은 연초 계약했던 150톤을 초과한 감자 230톤을 구매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청년수미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오세곤(37) 씨는 “판로가 안정적으로 확보되니 마음 놓고 농사에만 집중할 수 있었고, 교육을 통해 농사 노하우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농심 관계자는 “청년수미를 통해 청년농부의 안정적인 농업활동 지원은 물론, 농심 제품에 사용하는 농산물 품질도 더욱 향상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매년 청년수미 프로그램을 추진하며 농가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예고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