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2:18 (화)
이다빈 銀-인교돈 銅, 태권도 종주국 첫 '노골드' [도쿄올림픽]
상태바
이다빈 銀-인교돈 銅, 태권도 종주국 첫 '노골드' [도쿄올림픽]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1.07.27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이다빈(25·서울시청) 은메달,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 동메달.

분명 대단한 성적이긴 하나 다른 종목이 아닌 태권도라서 아쉬움이 남는다.

태권도 종주국 한국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마지막날 은메달 하나, 동메달 하나를 추가했다. 이다빈이 여자 67㎏ 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졌고, 인교돈이 남자 80㎏초과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눌렀다.

이다빈이 결승전에서 패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권도는 남자 58㎏급 장준(21‧한국체대) 동메달 포함 6개 체급에서 은메달 하나, 동메달 둘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대훈, 심재영 등이 기대에 못 미쳤고 최후의 희망이었던 이다빈마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2000년 호주 시드니 대회 때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종목에 편입된 태권도에서 한국이 ‘노 골드’에 그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태권도에 걸린 금메달 8개는 ROC(러시아올림픽위원회선수단)가 2개,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이탈리아 태국 미국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 각 하나씩을 가져갔다. 한국은 은메달 둘, 동메달 하나를 건진 영국에도 밀려 태권도 종목 메달 순위 9위에 머물렀다. 그만큼 태권도가 글로벌화됐다는 의미다.

인교돈이 동메달 세리머니로 태극기를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이다빈, 준결승 드라마... 그랜드슬램은 다음으로

올림픽에 처음 나선 세계랭킹 5위 이다빈은 준결승에서 1위 비안카 워크던(영국)에 25-24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둬 기대감을 키웠다. 특히 종료 직전 22-24로 뒤지다 왼발로 얼굴을 타격해 결승행 티켓을 획득, 지켜본 이들을 흥분시켰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 2016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를 제패해 올림픽 금메달만 추가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룰 수 있었던 이다빈은 그러나 결승에선 3위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 끌려 다니다 분루를 삼켰다.

[그래픽=연합뉴스]

◆ 인교돈, 암 투병 인간승리... “후회 없다”

앞서 인교돈은 준결승에서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북마케도니아)에 6-12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으나 3위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제압해 포디엄에 올랐다.

인교돈은 혈액암과 싸워 이긴 스토리로 감동을 안겼다. 22세였던 2014년 8월 림프종 진단을 받았지만 불굴의 의지로 견뎠고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은메달을 시작으로 차곡차곡 단계를 밟은 뒤 올림픽 메달까지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래픽=연합뉴스]

2014년 하반기 동안 운동은커녕 태권도복을 착용할 수조차 없었던 인교돈은 2019년 여름 완치 판정을 받기에 이른다. 그리고 태권도 선수로선 황혼이나 다름없는 20대 후반에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아 인간승리 스토리를 썼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교돈은 “금메달은 아니지만, 메달을 따서 너무 기쁘다”며 “비록 준결승에서 졌지만 제가 준비한 걸 쏟아내고 져서 후회나 아쉬움은 없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