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4:17 (토)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대작 게임 개발진 주축 'TNM'에 1200억 투자
상태바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대작 게임 개발진 주축 'TNM'에 1200억 투자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07.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미국 유망 신생 게임 개발사에 손을 뻗었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29일 “플레이스테이션 팬들에게 널리 알려진 스타 개발자 마이클 뭄바우어가 이끄는 미국 개발사 ‘댓츠 노 문(That`s no Moon, TNM)’에 1억 달러(1200억 원) 규모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기반을 둔 TNM은 뭄바우어를 필두로 테일러 쿠로사키, 제이콥 밍코프, 닉 코노넬로스, 티나 코왈스키 등 10여 년 이상 팀 워크를 다져온 개발자들이 뭉친 신생 개발사이다.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특히 TNM 설립자 뭄바우어는 SIEA(소니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에서만 13년 이상 경력을 쌓아왔으며 다양한 글로벌 흥행작들의 개발에 참여한 베테랑 개발자다. 그가 참여한 프로젝트만해도 ‘라스트 오브 어스2’, ‘고스트 오브 스시마’, ‘데스 스트랜딩’, ‘갓 오브 워’, ‘언차티드’ 시리즈 등 플레이스테이션 라인업의 핵심 타이틀이 다수 포함돼 있다.

그 외 주요 개발진들도 세계적인 개발사 너티독(Naughty Dog)과 인피니티 워드(Infinity Ward)에서 ‘콜 오브 듀티’, ‘라스트 오브 어스’ 등 히트 타이틀의 핵심 개발자로 활동했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TNM의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AAA 급 액션 어드벤처 장르의 신작 게임을 개발할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는 현재 스페인 바르셀로나 법인 설립에 이어 이번 계약을 통해 북미 유럽 시장을 공략하고 AAA급 게임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강화하면서 GOTY(Game of the Year)에 한 발 더 다가설 채비를 갖췄다. TNM은 현재 개발 인력을 확충하며 신작 개발을 위한 R&D와 콘셉트 구성 작업에 착수했다.

해외 사업 개발을 담당하는 김형남 스마일게이트 이사는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지난해 바르셀로나 개발 법인을 설립한 것에 이어, 이번 TNM에 대한 전략적 투자까지 더하며 글로벌 게임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교두보를 확실하게 갖추게 됐다”며 “TNM의 우수한 개발력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했던 완전히 새로운 게임을 유저들에게 선보여 전 세계 게임 팬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뭄바우어 TNM 대표는 “게임에 대한 사랑과 열정으로 뭉친 스마일게이트에 무척 감명 받았다. 글로벌 비즈니스와 성공 경험이 풍부하고 게임 개발에 대한 비전이 잘 맞는 회사와 함께 일하게 돼 영광”이라며 “스마일게이트의 사업 노하우와 우리의 기술력 등 각자의 특장점을 잘 결합시켜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유례 없는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는 계열사 스마일게이트 알피지가 아마존과 손잡고 로스트아크가 북미 유럽 시장에 진출한다는 소식을 알린 바 있으며 크로스파이어의 콘솔 버전인 CFX의 출시도 앞두고 있어 북미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