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4:17 (토)
예견된 '요코하마 참사', 김학범호 무너진 이유 [도쿄올림픽]
상태바
예견된 '요코하마 참사', 김학범호 무너진 이유 [도쿄올림픽]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07.31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조별리그 10골. 그러나 더 중요한 게 있었다. 뒷문에 대한 점검이 제대로 이뤄질 기회가 없었다는 것. 토너먼트 무대에서 만난 멕시코의 공격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무너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에서 3-6 대패했다.

2012년 런던 대회를 넘어서는 성적을 내겠다는 각오는 무색해졌다. 너무도 쉽게 무너져내린 수비의 허술함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박지수(왼쪽)과 정태욱(오른쪽)이 31일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실점 빌미를 제공한 강윤성을 독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별리그에서 뉴질랜드에 단 1골만을 내줬고 연이은 대승으로 손쉽게 조 1위, 8강에 올랐지만 간과해서는 안 될 부분이 있었다. 루마니아, 온두라스전은 수적 우위 속에서 경기가 진행됐다는 것. 공격력에 대한 고평가는 물론이고 수비 조직력에 대한 안심 또한 경계했다.

국내에서 가진 두 차례 평가전에서도 공격과 달리 수비는 불안했다. 후방에서 한 번에 날아드는 공중볼을 쉽게 처리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측면 수비수들의 불안함이 자주 연출됐다.

조별리그 때와 수준이 다른 상대를 만나 초반부터 흔들렸다. 평가전에서 나타난 문제가 반복됐다. 후방에서 넘어오는 공을 좀처럼 매끄럽게 클리어링하지 못했고 측면 수비수들의 원활한 도움 수비가 이뤄지지 않았다.

날카로운 공격이 이어졌고 이동경이 맹활약했으나 따라붙을 때마다 수비에서 허무한 실점으로 맥이 풀렸다. 전반 3번째 실점으로 연결된 페널티킥을 내준 강윤성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수비 불안은 쉽게 해결되지 않았다. 결국 ‘요코하마 참사’가 발생했다.

후반 추격의 고삐를 올리려 하던 대표팀은 연이은 허탈한 실점에 결국 고개를 숙였다. [사진=연합뉴스]

 

엔트리 구상 때부터 김학범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은 수비였다. 한국 축구의 고질적 약점인 사이드백 고민은 물론이고 중앙 수비에서도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평가였다.

이는 와일드카드 선발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지나고 보면 이 과정에서도 아쉬움이 남았다. 김 감독은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베이징 궈안) 선발에 집중했다. 그러나 따져보면 애초부터 합류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적을 할 경우엔 팀 적응을 위해 소속팀에서 차출해주지 않을 가능성이 컸고, 잔류하더라도 베이징으로선 계약이 6개월도 남지 않은 선수를 1개월 가까이 내줄 이유가 없었다.

결국 예견한대로 김민재는 대회 직전 짐을 싸야했고 박지수가 급하게 대체 발탁됐다. 실전에서 한 번도 호흡을 맞춰보지 못한 채 본선 무대를 준비하게 됐다.

공개적으로 측면 수비수들의 분발을 촉구할 만큼 아쉬움을 나타냈던 김 감독이지만 이 포지션에서 와일드카드를 선발하지 않은 것도 결과적으론 씁쓸함을 자아내게 됐다.

선수 선발 과정에서부터 불안한 수비에 대해 고심하던 김학범. 아쉬운 와일드카드 활용 등은 화를 키웠다. [사진=연합뉴스]

 

나아가선 범위를 넓혀봐도 그만큼 확실한 자원이 없었다고도 풀이할 수 있다. A대표팀 또한 국제대회를 앞두고선 측면 수비가 불안 요소 중 하나로 평가받는 일이 많다.

수비 불안과 밀접한 문제로 걸출한 수비형 미드필더의 부재도 꼽을 수 있다. 한국은 최전방에 와일드카드 황의조를 비롯해 2선 자원이 차고 넘쳤다. 그러나 수비 앞선에서 힘을 보탤 수비형 미드필더는 상황이 달랐다.

작년까지만 해도 놀라운 폼을 자랑하던 원두재는 올 시즌 들어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다. 그럼에도 마땅한 대체 자원이 없었다. 김학범 감독도 원두재를 주전 자원으로 밀고 나갔으나 공수를 연결할 탄탄함은 부족했다. 이날 실점 장면 또한 수비수들의 불안이 가장 큰 문제였지만 앞선 선수들의 도움이 부족했던 것도 화를 키운 배경이었다.

“사고를 치겠다”고 했지만 사고가 났다. 공격에 힘을 둔 축구를 펼쳤지만 결국 수비에서 판가름이 났다. 3년 뒤 올림픽과 1년 뒤 카타르 월드컵과 항저우 이사인게임이 기다리고 있다. 한국 축구가 진짜 ‘사고’를 치기 위해선 무엇이 중요한지, 어떤 축구를 펼쳐야 할지 원점으로 돌아가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돼야 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