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8:33 (월)
'티키타카' 로맨스의 탄생, 신민아X김선호 '갯마을 차차차' [SQ현장]
상태바
'티키타카' 로맨스의 탄생, 신민아X김선호 '갯마을 차차차'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8.2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로코퀸' 신민아와 '대세남' 김선호가 새로운 힐링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24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제작발표회에는 유제원 감독을 비롯해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 배우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8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 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여 온 유제원 감독, 그리고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수많은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던 신민아와 김선호가 의기투합해 가장 로맨틱한 시너지를 완성할 것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김선호는 극 중 바닷마을 공진에서 히어로로 통하는 홍두식 역을 연기한다. 마을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나 도움을 주는 공진동 반장으로 무려 5년째 활동 중이다. 여기에 눈부신 비주얼과 동네 사람들을 챙기는 따뜻한 인성까지 다 갖춘 완벽남 그 자체인 인물. 어디하나 흠 잡을 곳 없는 두식의 공식적인 직업은 무직이지만 하는 일은 무한대에 가깝다.

김선호는 "작품이 따뜻하고 사람 냄새 난다고 생각했다. 백수면서 뭐든지 만능으로 하는 역할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하니 재밌을 것 같았다. 대본 보면서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을 결정한 계기를 밝혔다.

또 "홍반장이 워낙 하는 일이 많다. 숙지하기 위해서 촬영 전에 서핑 교육도 받고 선생님께 커피도 배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업이 딱히 없다. 동네 사람들 연기해주시는 배우분들과 대화도 많이 나누고 사전에 여러가지로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신민아는 극 중 스펙도 미모도 완벽한 치과의사 윤혜진 역을 맡았다. 고생 한번 안해 본 공주님처럼 보이지만 사실 혜진은 학창시절을 장학금과 아르바이트로 버틴 자수성가의 아이콘. 그녀에게는 돈과 성공이 중요한 가치가 되었지만, 그마저도 사랑스럽게 보이는 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신민아는 "여러가지 모습 보여드리려고 장르 구분 없이 했었는데, 오랜만에 말랑말랑하고 재밌는 것 해보고 싶어서 선택했다. 부담감보다는 많은 분들 기대에 파이팅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오랜만에 로맨스 코미디 장르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또 "혜진이가 자칭 완벽주의자, 현실주의자라고 얘기하지만 허당끼가 있다. 완벽해보이지만 허술한 점이 사랑스럽다"면서 "연기하면서 공감하게 되고 감정선을 따라가게 되더라. 저보다는 혜진이가 좀 더 솔직하고 표현이 직접적인 것 같다"고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전했다.

이상이는 극 중 요즘 방송계에서 그의 이름 석 자를 모르면 간첩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유명한 예능계의 스타PD 지성현 역을 맡았다. 사람의 먹고 사는 얘기를 따뜻하고 소소하게 그려낸 친인간적 콘텐츠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성현이 다음 프로그램의 배경으로 바닷마을 공진을 선택하게 되면서 혜진, 두식, 그리고 마을 사람들과 범상치 않은 인연을 시작하게 된다.

이상이는 "이야기가 굉장히 재밌었다. '제주도 한 달 살기'처럼 여행 다녀온 기분이 들었다. 무엇보다 김선호 선배님, 신민아 선배님과 같이 한다는게 너무 영광이고 신기했다"면서 "여러 작품 했지만 항상 사람이 남는 작업하자는 마음을 가지고 임하는데 정말 마음에 오래 남을 것 같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예능 PD 역할이다보니 예능을 많이 봤다. 나영석 PD님 예능도 보고, 얼마전에 'MSG워너비' 활동하면서 김태호 PD님도 옆에서 많이 지켜봤다. 현장에서는 케미스트리를 위해 인간적으로 가까워지려고 노력했다"고 캐릭터 표현을 위한 노력을 전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두식과 혜진이 일명 '식혜커플'이라는 애칭으로 티키타카 로맨스를 예고한 가운데, 평온하고 아름다운 갯마을을 배경으로 이들이 마을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갈 따뜻한 이야기는 지친 일상 속 따뜻한 휴식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유제원 감독은 "테스트 촬영 때부터 촬영 감독님이 오셔서 둘의 투샷 밸런스가 너무 좋다고 하더라"며 "얼굴끼리 붙는 컷도 좋았고, 현장에서 찍다 보면 두분의 표정이 정말 편해 보였다. 편하게 얘기 나누고 아이디어도 나누는 걸 보며 나는 굳이 할 일이 많지 않겠구나 싶었다"고 '식혜커플'의 케미스트리에 높은 만족을 드러냈다.

김선호는 "로맨스 코미디 장르 특유의 템포와 대사 합이 재밌을 것 같다. 순간순간 발휘되는 위트가 있다. 그런게 통통 튀고 지루하지 않게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신민아 역시 "혜진이와 두식이가 서로 너무 안 맞는 것처럼 틱틱거리며 싸우지만, 묘하게 닮은 구석이 있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갯마을 차차차' 제목의 의미는 무엇일까. 유제원 감독은 "원작 제목이 '홍반장'이다. 마을 전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공간적인 느낌을 많이 가져가기 위해 여러가지 중에서 투표를 해서 선정이 됐다"면서 "굉장히 만족스럽다. 장소에 대한 느낌도 강하고 '차차차'가 댄스인데 춤을 출 때 같이 어우러져야 되는 것처럼 상징적으로도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제원 감독은 "큰 사건보다는 소소하게 젖어들고 마음이 변하고 따뜻해지는 힐링 주는 장면들을 기대하고 봐주시면 좋겠다. 일단 재밌고 바다에서 찍다보니 그림도 예쁘다. 예쁜 풍경 보면서 예쁘고 귀여운 사람들 보는 재미가 있다. 편안한 마음으로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을 당부했다.

아름다운 바닷가 마을을 배경으로 신민아와 김선호의 케미스트리가 빛날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오는 2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