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3:27 (수)
누명 벗은 오뚜기, '중국산 미역 혼입' 의혹에 검찰 "무혐의"
상태바
누명 벗은 오뚜기, '중국산 미역 혼입' 의혹에 검찰 "무혐의"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9.0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오뚜기가 ‘오뚜기 옛날미역’과 ‘오뚜기 옛날자른미역’ 등 제품 2종에 대한 중국산 미역 혼입 의혹을 벗었다.

오뚜기는 2일 "주식회사 보양이 지난달 30일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으로부터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뚜기는 지난 3월 중국산 미역 혼입 의혹이 제기되자 선제적으로 해당 미역 전 제품을 전량 자진 회수하고 검찰 수사에서 의혹이 해소 되기를 기다려왔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는 믿고 먹을 수 있는 양질의 국내산 미역을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목표 아래 납품업체들과 함께 수십 년 간 신뢰를 쌓아왔다”며 “검찰의 무혐의 처분으로 고품질 미역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한 오뚜기의 그간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밝히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사진=오뚜기 제공]
[사진=오뚜기 제공]

오뚜기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HACCP), FSSC(Food Safety System Certification) 22000 등 엄격한 식품관리 평가기준에 따라 납품업체를 선정하고, 정기적인 품질검사 및 현장점검을 통해 원료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뚜기는 "이번 일을 전화위복 계기로 삼아 납품업체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