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2:13 (수)
현대위아 CSR "교통사고 피해 유자녀 지속 지원"
상태바
현대위아 CSR "교통사고 피해 유자녀 지속 지원"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1.09.0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현대위아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기업의사회적책임(CSR)을 실천한다. 

현대위아는 "지난달 3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본사에서 ‘교통사고 피해 유자녀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을 통해 희망VORA에 총 5550만 원을 기부했다. 희망VORA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자녀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이 기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위아는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진행한 ‘임직원 함께 걷기’ 캠페인을 통해 기부금 전액을 조성했다"며 "임직원의 건강증진과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이번 캠페인을 개최했다. 모든 임직원이 함께 걷고, 뛰고, 자전거를 탄 합산 거리가 총 55만5000㎞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이 캠페인의 목표를 조기에 달성한 것을 기념해 1㎞ 당 100 원씩을 적립, 총 5550만 원을 모아 기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준 희망VORA 김영준 사무국장(왼쪽부터), 현대위아 직원 대표 김희진 기술선임, 김경식 한국교통안전공단 사회가치실장. [사진=현대위아 제공]

그려먼서 "자동차 부품기업이라는 특성을 고려,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는데 쓰기로 했다. 특히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자녀 중 ‘자립통장’에 돈을 불입하지 못해 정부가 매칭하는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위아의 후원금과 정부 매칭 지원금을 지속적으로 모아 성년이 된 후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 안전 증진과 교통 사고 피해자를 돕기 위한 활동에 지속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임직원들의 참여로 모은 기금으로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도울 수 있게 되어 더욱 뜻 깊다. 자동차 부품 기업으로서 교통사고로 고통받는 이웃을 도울 수 있는 따뜻한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현대위아의 4대 CSR 추진 방향은 ▲ Climate(환경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 ▲ Mobility(사회적 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 Safety(교통안전 및 사회안전 증진) ▲ Commitment(임직원 및 고객 참여 자원봉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