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0:25 (금)
오리온 '꼬물탱', 이중식감 활용한 '펀콘셉트' 젤리
상태바
오리온 '꼬물탱', 이중식감 활용한 '펀콘셉트' 젤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9.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오리온이 귀여운 꼬마 애벌레 모양으로 보는 재미는 물론 이중 식감 및 두 가지의 복합 맛을 담아 먹는 재미까지 잡은 신제품 ‘꼬물탱’ 젤리를 출시한다. 

오리온은 13일 "꼬물탱은 올록볼록한 입체감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애벌레의 동글한 모양을 구현한 디자인과 한 입에 쏙 들어가는 미니 사이즈가 특징"이라며 "지렁이 모양으로 길게 늘여 먹는 재미를 선사하는 ‘왕꿈틀이’를 잇는 펀(fun)콘셉트 젤리"라고 소개했다.

공기를 주입한 폭신한 에어레이션 젤리 위에 쫄깃한 일반 젤리를 더해 이중 식감을 제공한다. 빨간색 젤리는 사과와 사이다, 노란색 젤리는 레몬과 콜라 맛 등 서로 다른 두 가지 맛을 결합해 복합적인 맛을 구현했다. 또 여러 번에 나눠 취식하기를 원하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약 6개씩 소포장한 28개들이, 50개들이 대용량 패키지를 모두 선보인다.

[사진=오리온 제공]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자사는 다양한 맛과 모양의 젤리를 출시해 ‘젤리명가’ 타이틀을 얻으며 국내외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91년 첫 선을 보인 ‘마이구미’는 과일을 형상화한 재미있는 모양과 쫄깃한 식감으로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은 데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K-젤리’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8년 현지명 ‘궈즈궈즈(果滋果姿)’로 중국 시장에 출시된 데 이어 지난 7월 ‘붐젤리’라는 현지명으로 베트남에도 선보였다. 이밖에 지렁이 모양의 펀 콘셉트 젤리 ‘왕꿈틀이’, 비타민C를 섭취할 수 있는 ‘젤리데이’ 등 다양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물탱의 한층 더 업그레이된 맛과 식감으로 아이들뿐 아니라 재미와 맛을 동시에 추구하는 MZ세대에게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