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0:25 (금)
키즈스콜레, 두뇌 트레이닝 대회 '루크 페스타' 성료
상태바
키즈스콜레, 두뇌 트레이닝 대회 '루크 페스타' 성료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9.1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에스티유니타스(ST Unitas)의 유초등 교육 자회사 에스티키즈(ST kids) 키즈스콜레가 ‘루크 페스타’ 결선을 개최하고 최고의 두뇌를 가진 어린이로 박주원과 이정인을 선정했다. 

지난 11일 서울 대치동 키즈스콜레 본사에서 열린 루크 페스타는 독일의 유명 두뇌 트레이닝 프로그램 ‘루크’를 활용한 대회로, 루크 출시 5주년과 누적 판매 3만 세트를 기념하기 위해 올해 처음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어린이의 연령, 발달, 영역에 따라 구분된 프로그램에 맞춰 3~5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밤비노 루크' 부문과 5~8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미니 루크' 부문으로 나눠 펼쳐졌다. 이날 현장에 참가한 어린이는 약 3주 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예선 미션을 완료하고 각 지역 키즈스콜레 라운지에서 진행된 본선을 거쳐 지역 대표로 선발됐다. 서울, 부산, 광주, 제주, 강릉 등 전국 각지를 대표해 결선까지 진출한 어린이는 총 49명이다. 

이날 대회는 조별 우승자 1~2위를 뽑는 1라운드를 거쳐, 3개 조에서 올라온 6명이 겨루는 2라운드로 진행됐다. 각 라운드 별로 총 5개의 문제를 가장 빠른 속도로 해결하는 방식으로 최종 라운드 진출자를 선정했다.

[사진=에스티유니타스 키즈스콜레 제공]
박주원 어린이. [사진=에스티유니타스 키즈스콜레 제공]
[사진=에스티유니타스 키즈스콜레 제공]
이정인 어린이. [사진=에스티유니타스 키즈스콜레 제공]

3~5세 어린이가 참여한 밤비노 루크 부문 1등은 부천 대표 박주원 어린이가 차지했다. 5~8세의 어린이가 참여한 미니 루크 부문에선 창원 대표 이정인 어린이가 정상을 차지했다. 우승자에겐 키즈스콜레 전집과 트로피, 상장을 수여했으며 각 부문 2등과 3등 어린이에게는 각각 최우수상, 우수상 트로피와 함께 부상이 주어졌다. 

밤비노 루크 부문 1위에 오른 박주원 어린이의 어머니는 “키즈스콜레 라운지 선생님이 주원이가 그동안 꾸준히 연습해온 과정을 보시고 참가를 권유해 주셔서 지원하게 됐는데 이렇게 트로피까지 받고 1등을 하게 돼 기쁘다”며 “주원이 같은 유치부 어린이에게는 이런 대회가 흔치 않은데, 주원이가 어른이 돼서도 기억에 오래 남을 추억이 될 것 같다”는 우승 소감을 전했다. 

미니 루크 부문 1등인 이정인 어린이는 “1등을 받아 기분이 아주아주 좋다”고 밝혔다. 이정인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침마다 꾸준히 루크를 하면서 흥미를 키우고 습관이 된 게 결과에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마지막에 어려운 부분이 있었음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끝내줘서 너무 대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루크 페스타를 개최한 키즈스콜레 관계자는 “독일에서 만들어져 전 세계 두뇌 발달 프로그램으로 정평이 난 루크로 학습한 아이들이 1% 리더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이번 루크 페스타를 개최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루크가 일상에서 아이들이 재미있게 즐기며 논리적인 사고력과 문제해결력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임이 잘 증명된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올해 최초로 개최된 루크 페스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온라인으로 예선을 진행했으며, 결선에는 필수 인원만 참여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루크(LUK)는 1968년 독일에서 3~13세 아동을 대상으로 사고력 발달을 위해 개발된 두뇌 조깅 프로그램이다. 일상 경험을 통해 스스로 문제를 이해하고 해결하는 과정에서 자기 주도 학습관을 형성시켜준다는 평가 속에 50여년 이상 독일을 비롯한 17개국에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