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9:19 (화)
삼양식품 60주년, 김정수 사장 "세계적 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60년" 
상태바
삼양식품 60주년, 김정수 사장 "세계적 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60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9.1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인의 소울푸드 '라면'을 대한민국 최초로 선보였다고 자부하는 삼양식품이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삼양식품은 14일 창립 60주년을 하루 앞두고 언택트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 

김정수 총괄사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60년은 사람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겠다는 사명감에서 시작된 도전의 역사이며, 앞으로 60년은 세계적인 식품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며 "세계를 무대로 삼양식품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새로운 60년을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또 “ESG(친환경·사회적·지배구조 개선)경영 실천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우리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나아가겠다”며 ESG경영 의지를 밝혔다.

[사진=삼양식품 제공]
[사진=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은 "1961년 설립된 삼양식품은 ‘정직과 신용’이라는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국 식품산업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며 발전해왔다. 국내 최초의 라면 ‘삼양라면’을 출시한 이래 라면을 제2 주식으로 하는 새로운 식문화를 창출했고, 최근에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한 ‘불닭볶음면’을 통해 'K-Food' 열풍을 선도하며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돌아봤다.

해외 생산공장 없이 수출 물량 전량 국내에서 생산하는 삼양식품은 2017년 1억 달러(1171억 원), 2018년 2억 달러(2343억 원)에 이어 올해는 3억 달러(3515억 원) 수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한국 라면 수출 절반을 책임지는 수치다.

또 2019년 일본 판매법인을 시작으로 올해 미국, 중국에 현지 판매법인을 추가 설립했고, 내년 수출전진기지인 밀양 신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삼양식품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난달 사사(社史)와 홍보영상을 제작, 오는 10월 26일까지 자사 온라인몰 '삼양맛샵'에서 매칭그랜트 이벤트를 진행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물품을 기부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