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2:13 (수)
실력 경쟁보다 리얼 성장 드라마, '야생돌'의 자신감 [SQ현장]
상태바
실력 경쟁보다 리얼 성장 드라마, '야생돌'의 자신감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1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후발주자가 아닌 개척자" 극한의 야생을 배경으로 한 색다른 아이돌 오디션이 찾아온다.

17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MBC '극한데뷔 야생돌' 제작발표회에는 MC 김종국, 여운혁 PD, 최민근 PD, 한영롱 PD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17일 저녁 8시 10분 첫 방송되는 MBC '극한데뷔 야생돌'은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른 신선하고 파격적인 포맷의 프로그램으로 '야생'에서 총 45명의 지원자들이 체력과 실력 그리고 숨은 가능성까지 평가받으며 데뷔를 향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모습으로 색다른 재미를 전달한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여운혁 PD는 '극한데뷔 야생돌'만의 차별점에 대해 "가장 큰 차이점은 날것을 보는 느낌"이라며 "아마추어에서 프로가 되는 성장 과정이 재밌다. 끝으로 갈 수록 발전하는 모습이 극적일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한영롱 PD는 "정해진 연습실, 공간에서 연습해서 무대를 올리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야생에서 이뤄진다. 그림부터 새로우니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원자들은 모든 체력 활동의 근본인 근력과 안무 소화력을 높여줄 유연성, 건강한 멘탈을 위한 지구력까지, 3가지의 원초적 체력 미션을 수행하며 강인함을 증명한다. 생존자는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다. 아이돌판 '진짜 사나이', '강철부대' 등 군대 예능과 비교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영롱 PD는 "군대와는 아무 연관이 없다. 기대하셨으면 실망하셨을수도 있겠다. 체력과 실력을 갖춘 아이돌을 뽑자는 것이 기본 모티브다. 체력 검증하다보니 몸을 쓰는 부분이 많고, 학창시절 체력장을 끌어왔다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다"면서 "처음에 기획할 때부터 생각했던 게 야생이라는 키워드였다. 요즘 아이돌 친구들에게 연습생 생활 얘기를 들으면 연습실-숙소 밖에 스토리가 없더라. 좀 거칠고 뾰족뾰족한 느낌으로 색다른 과정의 탄생 과정을 담아보자는 의도"라고 밝혔다.

가학적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그렇게 가학적이지 않다. 중간에 못하겠다고 하는 친구도 없었고 끝나고 웃으면서 잘 갔다. 야외 운동장에서 운동을 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 절대 한계치 이상을 시키지 않았다"면서 "날것의 부분이 많아서 그렇게 느끼실 수 있지만 크게 문제 없이 촬영이 끝났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진짜 사나이’를 연출했던 최민근 PD는 "결이 다른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도 '진짜 사나이' 이후로 음악중심 1년, 아육대 2번 연출했다. 그러다보니 아이돌 친구들 개개인이 보이더라. 아이돌 지망생은 100만 명이 넘는데 데뷔하는 아이돌은 1년에 60팀, 300명 남짓이다. 이 친구들 얼마나 절실했을까 생각하게 됐다"면서 "저희는 실력을 평가하기보다 이들에게 느슨한 공간 만들어주면서 실력 이외에도 채워나갈 수 있는 리얼 성장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고 배경을 '야생'으로 설정한 이유를 전했다.

김종국, 차태현, 이선빈, 김성규,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MC 및 패널로 출연해 지원다들의 성장사를 함께 하며, 타이거 JK, 비지, 리아킴, 넬 김종완, 김성규는 각각 랩, 안무, 보컬 트레이너로 참여한다. 타이거 JK는 지난 11일 발매된 첫 타이틀곡 '본 투 비 와일드(Born to be wild)'를 프로듀싱했다.

MC를 맡은 김종국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너무 많아 식상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간절한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기회다. 그런 부분을 뒤로 미뤄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차별점은 제작진이 해결해야하는 부분이고, 해결책 중 하나가 야생돌 같은 콘셉트"라면서 "새로운 것에 도전한다는 의미가 컸다. 야생돌과 김종국이 만났을 때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지 않을까"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지원자들도 그동안 겪었던 시스템과 다르게 야생돌 안에 들어왔을 때 본인도 모르는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상황이 생길 것이다. 우리는 종이가 아니라 바닥에 그림을 그릴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면서 "새로운 환경을 즐기고 본인이 잘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면서 시너지를 표출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영롱 PD는 "야생돌을 사람으로 만들면 김종국 씨가 아닐까. 이만큼 완벽한 MC가 또 있을까 해서 섭외하게 됐다"면서 "현장트레이너 같은 경우에는 각 파트별로 집중 평가후에 누적제로 순위를 정하게 된다"고 귀띔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이날 김종국은 "겉으로만 강하고 센 이미지가 아니라 내실이 탄탄한 친구들이 포함될 것이다. 가수로서 여러 기량도 중요하지만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고, 최민근 PD는 "새로운 유형의 아이돌 모델을 제시한다는 점, 야생이라는 장소에서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후발주자라기보다는 개척자라고 생각한다. 많은 시청자분들이 공감하고 응원하기를 바란다"고 '야생돌'의 차별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야생돌'을 통해 최종 데뷔한 참가자들은 MBC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한영롱 PD는 "방송이 12월에 끝난다. 음악중심 무대나 연말 시상식 무대를 계획 중"이라면서 "기존 MBC 오디션의 경우 최종 우승 이후 소속사를 붙여서 저희 손을 떠나는 구조였는데 이번에는 저희도 발을 담그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잘 돼야 한다. 소속사 연결부터 계약 종료까지 MBC와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최민근 PD는 "최근 김태호 PD가 떠난다는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누구보다 떨고 있을 본부장님과 MBC 위해서라도 야생돌 잘 됐으면 좋겠다"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한영롱 PD는 "제작진도 간절하지만 지원자들의 간절함이 가장 크다. 모두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고 있다. 참가자들에게 애정 많이 쏟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극한데뷔 야생돌’은 17일 오후 8시 10분 첫 방송되며, 매주 목요일 방송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