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0:25 (월)
배민-플랫폼 노동자간 협상, 건전한 배달업 문화 선봉
상태바
배민-플랫폼 노동자간 협상, 건전한 배달업 문화 선봉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1.05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국내 1위 배달 앱 배달의민족과 플랫폼 노동자 간에 두번째 협상이 최종 타결됐다.

배민의 배달 서비스를 담당하는 우아한청년들은 5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과 서울 송파구 우아한청년들 본사에서 조인식을 열고 협상안에 최종 서명했다”고 밝혔다.

조인식에는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 변연배 인사지원실장,  이선규 민주노총 측 위원장, 홍창의 배달플랫폼지부장, 김영수 배민지회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이번 협약에는 ▲ 오토바이 라이더 보험료 지원 ▲ 배달료 산정 기준 변경 ▲ 공제조합 설립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우아한청년들과 계약한 라이더들은 앞으로 연간 최대 100만 원 보험료를 지원받게 된다. 보험료는 1년 이상 배송대행 기본계약자 중 1일 20건 이상, 연간 200일 이상 배송실적이 있는 오토바이 가입자를 대상으로 최대 2년간 지원된다. 유상종합보험 가입자의 경우 연 100만 원, 유상책임보험 가입자는 연 50만 원을 2년간 지원받는다.

또 배달료 산정 기준은 기존 직선거리에서 내비게이션 실거리 기준으로 변경했다. 이로써 라이더들은 실제 이동한 거리가 반영된 배달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양 측은 배달 노동자를 위한 공제조합 출범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공제조합이 설립되면 배달 과정에서 사고 등이 발생할 경우 공제조합을 통해 지원할 수 있어 라이더 안전망 확충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앞서 양 측은 지난해 12월 24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노사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 2일 사이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가 투표율 77%, 찬성률 79%로 통과되면서 협상이 최종 타결됐다.

우아한청년들은 작년 10월 개인사업자인 플랫폼 종사자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전례를 찾기 어려운 ‘플랫폼 기업-플랫폼 종사자 간 단체협약’을 타결하기도 했다. 이번 두번째 협상도 배달 라이더의 실질적인 배달 환경 개선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마무리됐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라이더 분들께서 현장에서 느끼는 고충을 조금이나마 해결하고자 협상에 성실히 임했다”며 “앞으로도 배달 산업의 동반자인 라이더 분들의 배달 환경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