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01:51 (일)
"쿠팡으로 생활 달라져", 나탈리 남다른 쿠팡 사랑
상태바
"쿠팡으로 생활 달라져", 나탈리 남다른 쿠팡 사랑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5.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쿠팡 로켓배송을 이용하며 편리한 한국 생활을 하고 있다는 나탈리 보르헤스의 유쾌한 인터뷰가 공개돼 화제를 얻고 있다. 

쿠팡은 4일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출연해 남다른 쿠팡 사랑으로 화제를 모았던 브라질 출신 나탈리와 인터뷰를 4일 쿠팡 뉴스룸을 통해 공개했다. 나탈리는 현재 국내 대형 맥주회사인 ‘OB맥주’에서 부사장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나탈리는 “쿠팡 앱을 다운받고 생활이 완전 달라졌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장을 보기 위해 매장을 직접 방문해야 했던 스위스(이전 근무지)와 달리 한국에서는 쿠팡을 통해 집에서 필요한 물품을 주문하고 다음 날 새벽 배송으로 편하게 받아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쿠팡 제공]

 

실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에서 “편리함의 측면에서 따지면 스위스는 여기, 한국은 저 높이 있다”라며 “앱이 한국어로 돼있지만 상관없다. 2살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쿠팡의 새벽 배송 시스템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쿠팡은 전국 30개 지역에 100개 이상의 물류 인프라를 통해 새벽배송과 당일배송 등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쿠팡만의 직매입-직배송 시스템을 활용해 유통과정을 획기적으로 줄여 더욱 신속한 배송이 가능하다. 

나탈리는 쿠팡 덕분에 위기를 극복한 일화도 소개했다. 그가 한국에 입국하던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이른바 ‘마스크 대란’이 일어났다. 그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약국에 들어갈 수 있는데 약국에 가야지만 마스크를 살 수 있었다”며 “그러다 보니 (마스크를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쿠팡 배송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실제 쿠팡은 마스크 대란 당시 국내 마스크 공급 및 가격 동결을 위해 힘쓴 기업 중 하나다. 

쿠팡 관계자는 “자국민은 물론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도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쿠팡은 고객의 편의에 맞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쿠팡은 국내 물류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써 앞으로도 세계적인 수준의 배송문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