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7 23:18 (월)
hy, 카카오 i LaaS 결합해 배송서비스 질 개선
상태바
hy, 카카오 i LaaS 결합해 배송서비스 질 개선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05.0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hy가 카카오 물류 플랫폼을 통해 배송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hy는 4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Kakao i LaaS’를 통해 ‘프레딧 배송서비스’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배송서비스는 유통전문기업으로 전환 중인 hy의 신사업이다. 보관·소분·포장·관리 등 타사의 배송 전반을 대행하는 물류 서비스다. 전 물류 단계에서 콜드체인 시스템을 적용해 상온 제품과 신선식품 모두 취급 가능하다. 냉장 전동카트 ‘코코’로 집 앞까지 전달해 불필요한 외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한다.

[사진=hy 제공]

 

Kakao i LaaS는 높아진 물류 수요에 맞춰 화주와 회원사를 매칭해 주는 AI기반 물류 생태계 플랫폼이다. 회원사는 다수의 화주에게 자사 물류 서비스를 노출할 수 있어 사업 확장의 기회가 된다. 화주사는 상품 특성에 맞는 배송사를 선택 가능해 효율적이다. 시스템은 카카오만의 노하우를 더해 판매부터 주문, 창고관리까지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모바일을 통한 연결성도 강점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자사 AI 기술과 프레시 매니저 배송조직의 결합을 통해 물류 생태계 혁신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협업 소감을 밝혔다.

hy는 자체 B2B 영업조직을 통해 배송서비스를 적극 추진 중이다. 최근 면도기, 화장품 등 다수 업체와 계약을 완료했다. 건강기능식품, 커피, 카드사 등 100여 개 업체와도 제휴를 논의 중이다. i LaaS 결합 시 일평균 물류 처리 건수는 2만 건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hy는 늘어날 물류를 대비해 충남 논산에 신규 풀필먼트센터를 신축하고 IT를 결합한 통합물류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김병진 hy 대표이사는 “Kakao i LaaS는 ‘프레딧 배송서비스’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화주에게는 고도화된 물류서비스를, 소비자에게는 완전 배송으로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3일 ‘LaaS ON 2022’를 열고 i LaaS 서비스를 공식 출범했다. 행사에는 파트너사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물류 혁신의 미래, 프레시 매니저 배송 경쟁력, 디지털 전환, 물류 시장 현황 등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