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마켓컬리, 집밥·프리미엄 트렌드 영향 주방용품도 고급화
상태바
마켓컬리, 집밥·프리미엄 트렌드 영향 주방용품도 고급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2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주방용품도 점차 고급화되고 있다.

컬리는 21일 “코로나19 시대를 겪으며 발생한 집밥 트렌드, 프리미엄 트렌드가 맞물리며 주방용품 카테고리에서 하이엔드 브랜드의 인기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컬리는 2016년부터 주방용품을 꾸준히 선보이던 중 코로나 19 영향으로 집밥에 대한 수요가 늘자 적극적으로 카테고리 확장에 나섰다. 2022년 7월 기준 판매 상품 수는 2700여 개인데 이는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현재 컬리는 고객이 식재료를 구입해 요리하고, 음식을 즐긴 뒤 보관하기까지 모든 순간에 활용할 수 있는 주방용품을 두루 선보이고 있다.

[사진=컬리 제공]

 

주목할 점은 가격대가 높은 하이엔드 브랜드를 찾는 수요가 늘어난 점이다. 컬리는 해외여행이 줄면서 명품이나 프리미엄 가전으로 수요가 몰리는 보복소비 흐름이 주방용품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대표적으로 250년 넘는 역사를 가진 프랑스 브랜드 바카라의 100% 수제 크리스털 글라스는 최고 100만 원에 달하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집에서 먹는 한 끼도 제대로 갖춰 즐기려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독일 쿡웨어 브랜드 휘슬러의 압력솥 판매량은 3배 이상 늘어났고 버미큘라의 오븐 팟, 웨지우드의 도자기잔 등도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3월 팝업으로 선보였던 에르메스의 접시, 컵 등은 판매 2일 만에 준비된 물량을 모두 소진할 정도로 고객이 몰려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컬리는 프랑스 명품 도자기 브랜드 베르나르도의 제이알 플레이트, 100여 년 간 무쇠 주물 전통을 이어온 르크루제의 캐리비안 블루 주물냄비 등을 컬리온리로 선보이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여기에 드부이에, 스타우브, 스켑슐트, 스칸팬 등 다양한 하이엔드 브랜드도 새롭게 입점하며 고객 선택지를 다양하게 넓힌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조성영 마켓컬리 MD는 “마켓컬리에서 구입한 각종 식재료를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소재별, 용도별, 가격대별, 브랜드별로 다양한 주방용품을 소개하고 있다”며 "취향에 따라 원하는 식탁을 꾸밀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하이엔드 브랜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