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16:50 (목)
신한카드, 미국 데이터컨설팅 시장 진출
상태바
신한카드, 미국 데이터컨설팅 시장 진출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8.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한카드 빅데이터 컨설팅이 국내 카드사 중 처음으로 미국 상업용 데이터 컨설팅 시장에 진출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팀 황 미국 피스컬노트 대표는 25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만나 글로벌 데이터 사업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 팀 황 피스컬노트 대표. [사진=신한카드 제공]  

피스컬노트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각국의 법안과 규제정보 등을 분석해 서비스로 제공하는 기업으로, 최근 에이셀테크놀로지스 인수를 통해 신용카드 거래 정보, 탄소 배출량 정보 등 대체 데이터 분야의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양사가 보유한 양질의 정형·비정형 빅데이터와 더불어 우수한 데이터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해외 데이터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국내시장 진출 등을 목적으로 한국 시장에 대한 정보가 필요한 해외 기관·기업에게 국내 법규를 비롯한 ESG 정책부터 소비 트렌드 등 민간 소비와 관련된 정보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통합 정보 서비스를 함께 협력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한카드가 추진하고 있는 카드 소비 내역을 통한 개별 소비자의 탄소 배출량을 산출할 수 있는 신한 그린인덱스를 기반으로 한 피스컬노트의 ESG 관련 다양한 데이터 및 전문가 노하우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외 주요 정부기관·기업을 대상으로 ESG 컨설팅도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팀 황 대표는 "업계 선도기업인 신한카드와 제휴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은 피스컬노트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새로운 대체데이터 및 AI 영역에서의 혁신을 이끌 것이며, 폭넓은 고객 대상으로 ESG 관련 협업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그동안의 국내 위주의 데이터 사업을 글로벌 비즈니스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측면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