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신한카드, 베트남 공략 본격화
상태바
신한카드, 베트남 공략 본격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8.3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한카드가 베트남에서 신용카드 런칭을 통한 사업을 다각화한다.

신한카드는 30일 "베트남 호치민 쉐라톤 호텔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강명일 주호치민 총영사, 쩐 응옥 타이 손 티키 최고경영자(CEO) 등 국내외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베트남파이낸스(SVFC)의 신용카드 사업 런칭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SVFC는 2017년 7월 출범한 그룹 차원의 글로벌 매트릭스 사업부문이 이뤄낸 첫 번째 해외 M&A 성공 사례다. 2018년 1월 영국에 본사를 둔 프루덴셜(Prudential) Plc 금융그룹의 베트남 소비자금융회사인 PVFC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 현지 금융당국의 승인을 최종 완료해 2019년 7월 공식 출범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에서 5번째), 오태준 SVFC 법인장(왼쪽 6번째) 등 신한금융그룹의 베트남 현지 관계자들. [사진=신한카드 제공]

출범 당시 호치민, 하노이 등 대도시 위주의 우량 고객군 대상 신용대출 상품 위주로 운영했으나, 이후 오토론 및 내구재 할부금융, 디지털 대출 등 신상품을 지속 출시했고, 지난 5월 ‘베트남의 쿠팡’으로 불리는 전자상거래 업체인 티키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티키에 입점한 판매자 전용 금융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신규 시장 공략에 힘쓰고 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스템 구축 및 사업 개시를 준비했으며, 금번 더퍼스트(THE FIRST) 카드를 시작으로 빅데이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국내 역량을 전수하여, 향후 베트남 현지에 진출해 있는 신한 계열사들의 서비스를 통합한 신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신한카드가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용카드 더퍼스트는 신판이용금액의 0.5% 적립 및 200여 신한존 가맹점에서 최대 50% 할인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영진 사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더퍼스트 출시를 통해 향후 신한카드의 2950만 고객기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초개인화 서비스 노하우 및 디지털 기술을 접목함과 더불어 원신한 관점에서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은행, 금융투자, 라이프와 신용카드를 연계한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