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02:42 (화)
스마트 장례 준비 서비스, 교원그룹 사내 스타트업 선발
상태바
스마트 장례 준비 서비스, 교원그룹 사내 스타트업 선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9.0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교원그룹이 사내 스타트업 육성을 강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아이디어 프라이즈' 2기를 최종 선발, 사업화 지원에 나선다.

교원그룹은 "사내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 ‘딥체인지 아이디어 프라이즈’ 2기를 최종 선발했다. 지난 4월 임직원을 대상으로 신사업을 비롯해 제품과 서비스 관련 사업 아이디어를 공모했으며, 총 22개팀이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교원그룹에 따르면 내부 심사를 거쳐 8개팀을 선발해 2개월간 빌드업(Build-up) 시간을 가지며 사업 계획과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사내 스타트업 최종 IR을 진행하고, ‘스마트 장례 준비 서비스’와 ‘성인 외국어 학습 플랫폼’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표한 2개 팀을 최종 선발했다.

 

[사진=교원그룹 제공]
교원그룹 ‘딥체인지 아이디어 프라이즈’ 2기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사내 스타트업팀 (왼쪽부터 두번째, 장동하 교원그룹 기획조정실장) [사진=교원그룹 제공]

 

우승팀이 제안한 스마트 장례 준비 서비스 아이디어는 장례 준비부터 이용, 추모 서비스를 모두 아우르는 장례 전문 플랫폼 사업이다. 장례 정보, 직관적인 장례식장 검색 및 가격비교 등 체계화된 프로세스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장례식을 준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안했다.

그룹 내 상조 사업을 영위하는 교원라이프에 근무하고 있는 팀원들은 유가족들이 겪는 불편, 애로사항 등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해왔다. 이들은 유가족 중심의 선진 장례문화를 선보이고자 서비스를 기획했으며, 내년 3월 론칭을 목표로 사업화를 진행한다.

교원그룹은 실제 사업화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다각도로 지원한다. 사내 스타트업팀은 1년간 자율적인 근무를 보장받아 독립된 사무공간에서 아이디어 MVP 개발 및 검증 등 실제 사업화에만 집중한다. 또 최대 3억 규모의 사업 지원금과 회사가 보유한 기술 및 네트워크, 사업 모델 구축 등 사업 준비를 위한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딥체인지 아이디어 프라이즈는 실제 창업하는 것처럼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입사 3-4년차 젊은 직원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번 2기에 최종 선발된 사내 스타트업팀의 아이디어가 성공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직원과 함께 미래사업에 도전하는 열린 조직문화를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원그룹은 지난해 사내 스타트업 1기로 선발된 톡크(TOCK)가 Z세대를 위한 웹소설 플랫폼을 론칭하며 국내 유일의 멀티미디어 웹소설을 제공하고 있다. 톡크 앱은 현재 구글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