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1:14 (화)
바디프랜드 ESG '박차', 생활 속 작은 실천부터
상태바
바디프랜드 ESG '박차', 생활 속 작은 실천부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9.2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ESG 경영(친환경·사회적·지배구조 개선) 실현을 위한 사회적 책임 경영에 힘쓰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사내 카페서 모든 일회용품 사용을 중단하는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바디프랜드에 따르면 임직원들이 환경 보호를 실천하고, ESG 경영을 주체적으로 인식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일회용 컵 대신 개인 텀블러 사용 △종이 포장재·빨대 사용 △임직원 복지시설인 반찬가게 내 다회용기 제공 등 다양한 차원의 실천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캠페인 시행 이후 올 8월까지 약 50개월간 절약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약 60만개에 이른다. 환경부와 산림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이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약 13톤을 줄인 것과 같으며 약 117여그루 소나무의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동일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또한, 올해 10개의 전시장 신규 오픈 및 9개의 전시장을 확장 이전한 바디프랜드는 폐점 혹은 이전하는 전시장의 가구, 조명, 가전 등을 신규 전시장의 컨셉과 인테리어에 맞게 리디자인(Re-design)해 활용하는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했다. 버려질 수 있는 재고 품목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환경을 지키는 동시에 비용 절감 효과까지 높인 것이다.

바디프랜드는 "실제로 지난달 새롭게 확장 이전한 천안불당 전시장은 자원순환 시스템을 통해 100% 업사이클을 실천했다. 암체어, 원형테이블, 원목스툴, 라탄의자 등 약 10개 품목의 가구를 재사용해 버려지는 폐기물을 최소화했다"고 전했다.

또한 바디프랜드는 신규 고객에게 안마의자를 무상 수거한 후 재활용 업체에 인도해, 플라스틱, 고철 등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촉진하는 활동을 2020년 3월부터 진행 중이다. 정부에서 인정하는 자원 재활용률 기준 80%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2020년 안마의자 1만1000대, 2021년 1만2700대, 2022년 상반기까지 9000대를 수거해 재활용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작은 일이지만 직원 모두의 실천이 모이면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신념으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중장기 목표를 지속적으로 수립 중”이라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환경 경영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