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8:33 (월)
hy, 감축한 플리스틱만 125톤... 환경보호 기여
상태바
hy, 감축한 플리스틱만 125톤... 환경보호 기여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11.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hy가 친환경 정책 일환으로 플라스틱 감축에 나선다.

유통전문기업 hy는 2일 "9월 누계 기준 총 125톤의 플라스틱을 감축했다"고 밝혔다.

hy는 지속가능경영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실천을 위해 사업 전반에 친환경 정책을 적용했다. 지난 1월부터는 사내 전담팀을 구성하고 플라스틱 재활용, 탄소 발생 감소 등을 추진 중이다.

[사진=hy 제공]
[사진=hy 제공]

친환경 정책으로 먼저 용기 개량을 통해 플라스틱 '쿠퍼스', '메치니코프' 등 6개 제품을 경량화했다. 용기 두께는 줄이고 일부 제품의 뚜껑을 제거해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 효과를 노렸다. 적용 제품은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금호석유화학과 함께 폐플라스틱 재활용도 본격화했다. 지난달까지 106톤가량을 재활용했다. 이는 '야쿠르트 라이트' 용기 기준 약 3028만개 분량이다.

hy는 약 70톤을 추가로 감축해 연내 200톤 이상의 플라스틱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절감한 비용은 홀몸노인, 다문화 가정 지원에 사용한다.

정명수 hy 구매팀장은 "생산부터 판매 단계까지 전 주기에 걸친 플라스틱 절감 시스템을 구축해 연간 700톤 이상의 플라스틱을 줄여 나갈 것이다"며 "자원 및 에너지 절감, 제품 환경성 개선 등 다양한 방식의 친환경 경영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hy는 탄소 배출 억제에도 기여하고 있다. 전기로 구동하는 냉장 전동카트 '코코' 1대의 월평균 이동 거리는 450km다. 내연기관의 경우 같은 거리를 움직이는데 1086톤의 탄소가 발생한다. 소나무 16만5000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효과다.

또한 8월부터 자사 건강기능식품 및 밀키트 포장을 간소화해 종이 사용량을 줄였다. 스푼과 빨대는 무지화로 재활용성을 높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