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23:50 (금)
CJ피드앤케어, 베트남서 '가축분뇨→친환경 비료' 자원화
상태바
CJ피드앤케어, 베트남서 '가축분뇨→친환경 비료' 자원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11.0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독립법인 CJ피드앤케어(Feed&Care)가 가축분뇨를 비료로 재활용하는 기술로 ‘친환경 자원화’에 나섰다.

CJ피드앤케어는 "베트남에서 돈분(돼지의 배설물)을 이용한 친환경 유기질 비료 ‘에코 파워1(ECO POWER1)’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베트남 비료 시장은 환경오염에 대한 소비자 인식변화와 정부의 축산환경법 강화에 따라 친환경 유기질 비료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에코 파워1은 미생물을 이용해 돈분을 생물학적으로 자연 숙성시킨 유기질 비료다. 베트남에서 기존 판매되는 유기질 비료와 달리 가축 분뇨를 미생물 반응을 통해 분해 및 안정화시키는 ‘부숙(腐熟)’ 과정을 거쳐 생산된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사진=CJ제일제당 제공]

 

‘부숙 완료’ 유기질 비료는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다. 실제로, 한국 축산과학원은 분뇨 처리 과정에서 축산 폐기물을 자원화하면 분뇨를 별도 처리하지 않는 경우보다 약 70%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저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유기질 비료는 화학비료에 비해 통기성이 좋아 토질을 개선하고 작물 품질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CJ피드앤케어에 따르면 이번 신제품은 베트남 국가검증기관(국가 농업농촌개발부 비료시험 센터)으로부터 유기질 비료 생산, 판매, 유통 등 모든 과정에 대한 인증을 받았다. 또, 베트남에서 한류문화와 K푸드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겉포장지에는 ‘한국의 기술로 만든 유기질 비료’라고 표기했다.

CJ피드앤케어는 "우선 베트남 축산 시장에서 분뇨 자원화율을 높여 친환경 유기질 비료 수요를 확대하고, 이후 동남아 인근국가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MARD)에 따르면, 2015년 기준 28만 톤(전체비료 시장의 약 2%)에 불과했던 유기비료 소비량은 2021년 119만 톤(전체비료 시장의 약 10%)으로 연평균 성장률이 27%에 달한다. 베트남에서는 화학비료를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유기질 비료에 대한 니즈와 수요는 증가할 전망이다.

CJ피드앤케어 관계자는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폐자원을 친환경적으로 바꿔 베트남 환경과 농작물 품질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ESG 관점에서 고품질의 기능성 비료를 개발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7월 출범한 CJ피드앤케어는 지난해 연간 약 2조 4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사료∙축산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글로벌 매출 비중이 80%를 넘을 정도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