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00:45 (수)
컴투스 계열사 '컴투스타이젬', 바둑리그 팀 발대식
상태바
컴투스 계열사 '컴투스타이젬', 바둑리그 팀 발대식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12.2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컴투스 계열사가 바둑리그 팀을 창단해 최대 규모 기전 정상 도전에 나선다.

송재준, 이주환 대표의 컴투스는 21일 “계열사 컴투스타이젬이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팀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발대식에는 3년 연속으로 사령탑을 맡은 안형준 감독을 비롯해 안성준, 박건호, 안국현, 최재영, 김형우 등 리그 다경험 선수들과 김세현, 오병우, 송상훈 등 패기와 열정을 갖춘 젊은 선수들이 모여 새 시즌을 맞는 각오를 다졌다.

[사진=컴투스 제공]

 

2020년 첫 출범을 시작으로 올해 3년째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 출전한 컴투스타이젬은 전기 시즌에서 후반기 리그 1위라는 돌풍을 일으켰으며 준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하며 저력을 보여준 바 있다.

새로운 시즌에 모든 선수를 재정비하며 또 한 번의 도약을 노리고 있는 컴투스타이젬은 안형준 감독과 1지명으로 선발된 동생 안성준이 한솥밥을 먹게 되며 ‘형제케미’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컴투스타이젬은 오는 30일 ‘킥스(Kixx)’와의 첫 대결로 정규리그를 시작하며 5개월간의 대장정에 걸친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안형준 감독은 “프로라면 목표는 항상 우승일 것이다. 올 시즌 팀 선수들 구성에도 대단히 만족한다. 선수들 간의 환상적인 팀 케미를 이끌어서 목표인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컴투스타이젬을 포함해 총 12개 팀(국내 10팀, 해외2팀)이 양대 리그와 인터리그로 나뉘어 총 96경기를 펼치며 지난해와는 달리 승점제로 순위를 가른다. 한국바둑리그에 해외국가가 각 단일팀으로 참가하는 것은 2004년 리그 출범 이후 19년 만에 처음이다.

우승팀에게는 2억5000만원 상금이, 준우승팀은 1억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총규모는 40억원(KB바둑리그 37억원, KB퓨처스리그 3억원)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