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3-28 09:46 (화)
여행이지 "하늘길 열리자, 해외 골프 수요 폭증"
상태바
여행이지 "하늘길 열리자, 해외 골프 수요 폭증"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2.0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코로나 방역과 출입 규제 완화로 하늘길이 활짝 열리자 해외 골프 여행 예약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교원투어의 여행전문브랜드 여행이지는 "22년 한해 동안 해외 골프 여행 예약률을 살펴본 결과, 매 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이며 분기별로 평균 2배 가량의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고 2일 밝혔다.

여행이지에 따르면 22년 분기별 상승률은 직전 분기 대비 2분기는 47%, 3분기 271%, 4분기 194%를 기록했다. 특히 하반기는 인기 여행국들의 입국 제한 해제 영향으로 수요가 폭발하면서 상반기 대비 4배나 치솟았다.

 

[사진=교원투어 제공]
[사진=교원투어 제공]

 

해외 골프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목적지는 동남아로 전체 예약의 76%를 차지한다.이어 남태평양, 하와이 순으로 이어졌다. 도시별로는 필리핀 클락이 39%로 가장 많았고, 사이판 23%, 베트남 다낭 13%, 베트남 나트랑 11%,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6%가 뒤를 이었다.

여행이지는 "동남아, 사이판은 가까운 거리, 합리적인 가격으로 골프 라운딩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특수로 천정부지로 치솟은 국내 골프장 비용에 대한 부담도 해외 골프 여행 수요 증가 이유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여행이지는 해외 골프 여행객을 빠르게 선점하기 위해 21년 7월부터 해외골프팀을 신설하고, 차별화된 상품 개발에 매진해왔다. 체류 기간 동안 무제한 라운딩을 즐기는 ‘매일 36홀’ 상품, 골프와 휴양을 하나로 묶은 ‘골프·투어 패키지’, 체류 기간과 골프 코스 부담을 줄인 ‘골린이 패키지’ 등이 연달아 호응을 얻으며 해외 골프 예약률이 급상승했다.

올해 역시 ‘사이판 골프 투어’ 패키지 상품 등 여행이지만의 전략 상품을 선보이며, 모객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3월에는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아마추어 골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각국 출입국 규제가 자유로워지면서 국내 골프장의 촉박한 운영 일정과 가격 부담을 느낀 골퍼들이 해외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는 해외 골프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외 현지 골프장, 항공사와 긴밀한 협력으로 여행이지 고객만 누릴 수 있는 혜택과 상품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