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11:52 (화)
'트롯 뉴진스' 전유진 VS 후쿠다 팽팽, "아름답게 들렸다" (한일가왕전)
상태바
'트롯 뉴진스' 전유진 VS 후쿠다 팽팽, "아름답게 들렸다" (한일가왕전)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4.04.23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트롯 뉴진스' 전유진과 일본의 후쿠다 미라이가 팽팽한 승부를 벌였다.

23일 방영한 MBN '한일가왕전'에서는 '현역가왕' 톱7과 '트롯걸즈재팬' 톱7의 한일가왕전 2차전 맞대결이 펼쳐졌다. 2차전 전반전은 한일 가수가 무대에 동시 등장해 한 곡을 나눠서 부르는 것.

전유진과 후쿠다가 부른 노래는 일본의 이츠와 마유미가 부른 '연인이여.' 한국에서도 '고이비토요'라는 일어 제목이 더 친숙하다. 일본의 국민곡으로도 불리는 이 노래는 이츠와의 프로듀서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 이츠와가 그의 장례식에 참석했다가 그의 아내를 보고 지었다고 전해진다.

전유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전유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후쿠.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후쿠다.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저음과 고음을 절절하게 잘 소화한 둘의 무대에 이를 바라본 일본 가수들은 "스며든다"라고 했다.

연예인 판정단 설운도는 "두 사람의 조합이 잘 맞아서 아름답게 들렸다. 좋은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작곡가 윤명선은 전유진에 대해 "무대를 계속 보고 있는데 무대마다 계속 다른 사람이 나와서 도대체 전유진은 누구일까 (궁금하다)"며 "트롯이 한 장르가 아니라 여러 장르가 나올 수 있는데, 이 장르를 소화하기에는 어려웠다. (하지만) 원숙하고 성숙하게. 다른 모습 끄집어 내면서 잘 소화했다"고 했다.

일단 10명의 연예인 판정단의 점수만 공개됐는데, 50:50으로 팽팽했다. 한일 국민 판정단 100명의 판정은 모든 무대가 끝난 뒤 발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