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6 09:51 (일)
김태용 감독♥탕웨이, 부부 작업 ‘이런 점’은 힘들어 [스몰톡Q]
상태바
김태용 감독♥탕웨이, 부부 작업 ‘이런 점’은 힘들어 [스몰톡Q]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4.05.0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스포츠Q(큐) 글 나혜인·사진 손힘찬 기자] 김태용 감독과 배우 탕웨이가 부부 동반 작업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김태용 감독을 비롯해 배우 탕웨이, 수지, 박보검, 최우식이 참석했다. 정유미는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했다. 

'가족의 탄생', '만추' 등 탄탄하고 섬세한 연출력으로 평단과 관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김태용 감독의 신작이자 김태용-탕웨이 부부의 두 번째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태용 감독(왼쪽), 탕웨이.
김태용 감독(왼쪽), 탕웨이.

탕웨이는 작품을 참여한 이유에 대해 "당연히 이 영화의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었고, 김태용 감독과 다시 한번 작업할 기회를 기대하고 있어 참여했다"고 밝혔다. 

'만추' 촬영 당시에는 부부가 아니었던 두 사람이지만 '원더랜드'는 부부의 연을 맺은 뒤 촬영했다. 김태용 감독은 "놀라운 경험이었다. 촬영장에서 만났는데 집에 가면 또 있다. 그래서 좋았다. 촬영장에서 못한 이야기를 집에서 또 하고 하니까 엄청 힘이 됐다. 이렇게 찍는 게 맞을지 모를 때 물어보면 이야기해주고. 24시간 일하는 느낌이긴 했다"며 동반자 탕웨이를 향한 애정을 곁들인 유쾌한 이야기를 전했다.

탕웨이는 "가장 큰 차이점은 전작보다 익숙해졌다는 것"이라며 "저나 감독님이나 대화를 할 때마다 일 이야기를 하는 스타일이다. 항상 영화 이야기, 캐릭터 이야기를 한다. 감독님도 워커홀릭이고 저도 그런 편이다. 또 둘 다 디테일하고 꼼꼼한 사람이라 같이 작업하는 게 큰 행운이었다"고 답했다.

탕웨이.
탕웨이.

탕웨이는 이번 작품에서 고고학자로 분하면서 중국 고고학자와 오랫동안 소통했다고 전하기도. 이에 김태용 감독은 "저희 집에 고고학 책이 영화 책보다 더 많다. 탕웨이 배우는 그걸 읽든 안 읽든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다. 또 영화에 나오는 아이가 거의 저희 집에 와서 지냈다. 할머니 역을 맡은 선생님과 찍을 때도 탕웨이가 현장에 매일 와서 소통해줬다. '만추' 때보다 더 큰 힘이 됐다"고 탕웨이의 열정을 강조했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