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54 (월)
민희진, 하이브 상대로 '뉴진스·어도어' 지켰다
상태바
민희진, 하이브 상대로 '뉴진스·어도어' 지켰다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4.05.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상훈 수석부장판사)는 30일 오후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 상대로 낸 임시 주주총회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을 인용했다. 이로써 하이브는 오는 31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민희진 대표의 해임안을 의결할 수 없다. 

재판부는 "현재까지 제출된 주장과 자료만으로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민희진 대표의 해임사유나 사임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스포츠Q(큐) DB]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스포츠Q(큐) DB]

민희진 대표는 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해임이 결정될 경우 뉴진스와 어도어를 강제로 떠나야 하는 상황이었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희진 대표가 18%, 직원이 2%를 가지고 있어 하이브가 민희진 대표의 대표직 지속 여부를 좌지우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재판부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해임 위기를 앞둔 민희진 대표는 한시름을 놓았다.

하이브는 지난달 민희진 대표와 부대표 A씨가 경영권 탈취를 모의하고 사업상 비밀 유출, 인사청탁 등을 진행했다고 보고 감사를 진행, 민희진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함께 민희진 대표의 해임을 결정하는 임시 주주총회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이에 민희진 대표 측은 지난 7일 하이브가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도록 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하이브와 민희진 대표의 동상이몽이 계속되는 가운데 뉴진스는 오는 6월 일본에서 정식 데뷔식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