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45 (목)
신협사회공헌재단이 취약계층을 위해 26년간 해온 일
상태바
신협사회공헌재단이 취약계층을 위해 26년간 해온 일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6.07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협사회공헌재단이 취약계층의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도운 가구가 800가구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협사회공헌재단은 7일 "‘온누리에 사랑을 캠페인’을 통해 1998년부터 현재까지 취약계층 765가구에 24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캠페인은 위기상황에 부닥친 취약계층 조합원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조성하며 시작됐다. 이후 2015년부터 신협 임직원이 주변의 위기가정을 발굴해 추천하면 신협재단이 성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지난해에는 희귀난치병을 앓는 어린 자녀가 있지만 근로소득이 있어 의료혜택을 받지 못한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는 등 53가구에 총 1억6000만원을 지원했다.

신협재단은 올해도 캠페인으로 취약계층에 1억5000만원 상당의 생계비를 후원한다. 매월 신협 임직원이 발굴해 추천한 대상자에 대한 심사 과정을 거쳐 1인당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고,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별도 심사를 통해 최대 500만원까지 성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윤식 신협재단 이사장은 “지난 26년간 전국 신협 임직원들의 선한 마음을 모아 위기가정에 희망을 선사할 수 있었다”며 “신협은 주변 소외 이웃을 찾아 보살피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협재단은 올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지원, 협동조합 및 사회적 경제조직 활성화, 포용금융 지원, 협동조합형 인재양성을 위한 멘토링 및 장학금 지원, 지역밀착형 사회공헌사업 등 67억원 규모의 다양한 캠페인과 공익활동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할 방침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