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6 00:15 (금)
역시 이강인, 왼발로 중국 응원단 잠재웠다
상태바
역시 이강인, 왼발로 중국 응원단 잠재웠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6.1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글 김진수·사진 손힘찬 기자] 11일 한국과 중국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원정 응원석의 절반이 붉은색으로 물들었다.

중국은 경기 결과에 따라 월드컵 3차 예선 진출 여부가 걸려 있는 만큼 중국 팬들의 응원도 열기를 띠었다. 이날 경기에 앞서 중국축구협회는 원정석 3300여석을 구매했다. 중국 응원단은 ‘中国龙之队球会’(중국 드래곤 팬 클럽)이라고 적힌 걸개를 내걸고 오성홍기를 흔들며 경기 시작 시각(오후 8시) 약 1시간여 전부터 뜨거운 함성과 함께 응원을 벌였다.

하지만 6만4935명이 가득 채운 서울월드컵경기장은 붉은악마를 포함한 한국 팬들의 열기로 더 뜨거웠다. 붉은악마는 ‘대한민국 승리한다’라고 적힌 걸개를 내걸고 한국을 응원했다. 중국 응원단의 목소리가 커지면 한국 팬들이 함성 더 높이면서 열띤 응원전이 이어졌다.

이강인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민에게 달려가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전반에는 중국 응원단의 야유가 이어지자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손흥민은 오른손가락 3개와 왼손으로 주먹을 쥐고 중국 응원단을 바라봤다.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3-0으로 이겼던 걸 표현한 것.

하지만 이날 경기는 지난 6일 싱가포르전(7-0 한국 승)과는 다르게 풀리지 않았다. 한국은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을 원톱으로 세우고 손흥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이재성(마인츠)으로 뒤를 받치며 중국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문을 뚫는 데 실패했다. 전반까지 슈팅 6개(유효슈팅 3개)를 날렸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잡지 못했다. 수비라인을 내린 중국의 벽을 쉽사리 뚫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비기자 중국의 응원단의 함성은 기세등등했다. 바로 여기에 찬물을 끼얹은 선수가 이강인이었다. 후반 15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연결해 준 크로스를 뒤에서 달려들던 이강인이 시원한 왼발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강인의 A매치 10번째 골. 6일 싱가포르전(2골)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골맛을 본 이강인은 손흥민에게 달려가 뜨겁게 포옹했다. 이강인이 골을 넣자 중국 응원단의 표정은 굳었다.

중국 축구팬들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국기를 내걸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중국 축구팬들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국기를 내걸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이강인의 결승골을 앞세운 한국은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한국은 중국과의 역대 전적에서 23승 13무 2패로 강세를 유지했다.

월드컵 2차 예선 C조 6경기를 모두 치른 한국은 5승 1무(승점 16)로 1위로 3차 예선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승리로 FIFA(국제축구연맹·피파) 랭킹 23위 한국은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어 3차 예선에서 상위 3개 팀에게 주어지는 톱시드를 받게 됐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랭킹 포인트는 1563.99점으로 호주(24위·1563.93점)에 0.06점 앞서 있었다.

이강인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이강인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이번 예선 2연전을 앞두고 김도훈 감독에게 대표팀 임시 지휘봉을 맡겼다. 김도훈 감독은 싱가포르와 중국전을 모두 이기며 2연승으로 임시 감독직을 마치게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