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45 (목)
‘코뼈 부상’ 프랑스 음바페, 손흥민처럼 마스크 쓰나 [유로 2024]
상태바
‘코뼈 부상’ 프랑스 음바페, 손흥민처럼 마스크 쓰나 [유로 2024]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6.1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우승 후보’ 프랑스가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 2024 첫판에서 이기고도 근심이 쌓였다. ‘슈퍼스타’ 킬리안 음바페(25·레알 마드리드)의 큰 부상 때문이다. 경기 중 코뼈가 부러진 음바페가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처럼 안면 마스크를 쓰고 남은 대회에 출전할지 관심을 모은다.

프랑스는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전반 38분 음바페의 크로스를 차단하던 오스트리아 수비수 막시밀리안 뵈버(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의 헤딩 자책골 덕분에 승리를 챙겼다.

기쁘게 경기를 마칠 수 있었지만 후반 정규시간 종료 5분을 남겨두고 음바페가 코뼈가 부러지는 치명적인 부상을 당했다. 앙투안 그리에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왼쪽에서 프리킥으로 올리는 공에 머리를 갖다 댔고 공을 먼저 때린 뒤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RC 랑스)의 머리에 자신의 코를 충돌했다. 코에서 피가 날 정도로 심한 부상이었다.

킬리안 음바페(오른쪽)가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케빈 단소와 충돌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음바페는 부상 치료를 위해 그라운드를 벗어났다가 주심의 허가 없이 들어오면서 옐로카드까지 받았다. 그는 후반 44분 올리비에 지루(AC 밀란)와 교체됐다.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음바페는 교체 후 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필립 디알로 프랑스축구연맹 회장은 취재진에 “수술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부상 정도가 아직 알려지진 않았다. 디디에 데샹 프랑스 축구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음바페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며 “코를 심하게 부딪혔다. 아직 지켜봐야 할 단계다. 지금 단계에서는 정확한 답변을 줄 수 없다”고 했다. 외신에 따르면 음바페의 코뼈가 부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A매치 80경기에서 47골을 넣은 골잡이 음바페가 부상으로 스러지면 유로 2024 우승을 꿈꾸는 프랑스에는 돌발 악재가 발생한다. 축구 통계·기록 전문 매체 옵타는 프랑스의 유로 2024 우승 확률을 19.1%로 예상해 잉글랜드(19.9%)에 이어 2번째로 높게 계산했다. 음바페와 그리즈만, 아드리앙 라비오(유벤투스), 은골로 캉테(알 이티하드 SC) 등의 화려한 전력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킬리안 음바페가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케빈 단소와 충돌한 뒤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음바페가 손흥민처럼 안면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았다. 손흥민은 2022 FIFA(국제축구연맹·피파)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다. 수술까지 받았지만 회복까지 시간이 걸려 마스크를 쓰고 월드컵에 나섰다. 유럽 축구 이적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는 자신의 엑스(옛 트위터)에 “음바페가 유로 2024 남은 기간에 마스크를 쓸 수 있다”고 했다.

FIFA 랭킹 3위 벨기에는 유로 2024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벨기에는 18일(한국시간)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E조 1차전에서 슬로바키아(48위)에 0-1로 졌다. 전반 7분 이반 슈란츠(SK 슬라비아 프라하)에 선제 결승골을 내줬다. 벨기에는 로멜루 루카쿠(AS 로마)와 케빈 더 브라위너, 제레미 도쿠(이상 맨체스터 시티) 등 화려한 멤버를 보유하고도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루카쿠가 2번이나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VAR(비디오판독)에서 파울이 나오면서 무효가 됐다.

이반 슈란츠가 18일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E조 1차전 벨기전에서 전반 7분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벨기에는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2경기에 이어 유로 2024 첫 경기까지 메이저대회 조별리그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다.

대회 5일째를 맞이하는 19일 일정은 튀르키예-조지아(오전 1시), 포르투갈-체코(오전 4시), 크로아티아-알바니아(오후 10시)전이다. 유로 2024 중계는 티빙과 tvN 스포츠에서 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