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6 00:15 (금)
김가영·이미래 개막전 충격패, 스롱은 고전 끝에 32강행 [프로당구]
상태바
김가영·이미래 개막전 충격패, 스롱은 고전 끝에 32강행 [프로당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6.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당구 여제’ 김가영(41·하나카드)이 프로당구 2024~2025시즌 개막전 첫판에서 충격 탈락했다.

김가영은 17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리금융캐피탈 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최지민에 16-23(21이닝)으로 졌다.

김가영은 최지민과의 경기 첫 이닝서 2점, 3번째 이닝에 연속 4점을 내며 6-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최지민도 만만치 않았다. 2이닝 1득점, 4이닝 2득점으로 3-6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김가영은 5이닝에서 2득점, 6이닝에서 1득점을 추가하며 9-3으로 달아났다.

김가영. [사진=PBA 제공]
김가영. [사진=PBA 제공]

최지민은 반격에 나섰다. 7이닝 째 하이런 8점으로 11-10 경기를 뒤집자 흐름이 최지민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최지민은 9이닝에서 3득점, 12이닝에서 2득점하며 김가영이 추격할 때마다 득점을 추가했다. 마침내 17이닝 째 5득점으로 22-16 승기를 잡았다. 김가영은 15이닝 째 1득점 이후 6이닝 공타에 그치며 추격에 실패했다.

LPBA 통산 7승으로 스롱 피아비(우리원위비스)와 최다승 1위를 달리는 지난 시즌 랭킹 1위 김가영은 씁쓸하게 개막전을 마쳤다.

LPBA 통산 4회 우승에 오른 이미래(하이원리조트)도 강유진에 19-24(20이닝)로 졌다. 이미래는 15이닝까지 18-13으로 앞서갔으나 16이닝부터 2이닝 연속 강유진에 5-4득점을 허용해 19-22로 흐름을 빼앗겼다. 강유진이 이후 2득점을 추가하면서 24-19로 승리를 잡았다. 지난 시즌 월드챔피언십 준우승에 오른 김보미도 오지연에 18-21(26이닝)로 졌다. 임정숙은 이신영(휴온스)에 19-23(20이닝)으로 경기를 내줬다. 김진아(하나카드)와 전애린도 64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스롱 피아비. [사진=PBA 제공]
스롱 피아비. [사진=PBA 제공]

‘캄보디아 특급’ 스롱은 고전 끝에 김명희를 18-17(22이닝)로 꺾고 힘겹게 32강에 진출했다. 스롱은 김명희에 한때 13-3까지 앞서다 추격을 허용해 1점씩 주고받는 일진일퇴 승부 끝에 18-17로 이겼다.

PPQ(1차예선)라운드부터 승리를 거듭한 차유람(휴온스)은 김상아를 23-14(24이닝)로 제압하고 32강까지 올라섰다. 이우경, 김민영(우리원위비스), 히다 오리에(일본·SK렌터카), 최혜미(웰컴저축은행), 강지은(SK렌터카) 등도 64강을 통과했다. 박지현1을 상대한 임경진은 11이닝 만에 25점을 채우며 애버리지 2.273을 기록, 64강 전체 1위로 32강 무대를 밟았다.

LPBA 32강전은 18일 오후 6시부터 열린다. 앞서 이날 오후 12시 30분에는 대회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후 1시부터 PBA 128강전이 열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