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21:16 (목)
‘최강야구’ 올 시즌도 심상치 않다
상태바
‘최강야구’ 올 시즌도 심상치 않다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4.06.2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최강야구'가 창단 이래 구단 최다 연승인 8연승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직관 경기는 '피켓팅'이라 불릴 정도로 매 회 빠른 속도로 매진 중이다. KBO 정규 시즌과 맞물려 야구팬들의 심장을 뜨겁게 달구는 '최강야구'는 또 다시 새로운 감동 서사를 쌓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가 서울고와 2차전 경기에서 승리, 8연승을 쟁취하며 역대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을 세우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강 몬스터즈는 서울고와 2차전 경기에서 4대 1로 승리했다.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이날 김성근 감독은 웜업 중인 최강 몬스터즈를 가까이서 지켜보기 위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몬스터즈 선수들을 한 명씩 직접 지도하며 상태를 체크하던 김성근 감독은 선발 투수로 다시 에이스에 등극한 유희관을, 9번 타자로는 우익수 윤상혁을 선택했다.

1회 초 최강 몬스터즈의 선제공격에서 나란히 출루한 테이블세터 정근우와 임상우는 더블 스틸까지 성공하며 단숨에 득점권에 안착했다. 또한 이대호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가져갔다. 

선발로 등판한 유희관은 2회부터 5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선보이며 승리 투수 요건을 달성했다. 하지만 유희관은 6회 말,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맞으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자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다음으로는 올 시즌 선발로만 출전했던 이대은이 첫 불펜으로 등판했다. 하지만 이대은은 연달아 볼넷을 내주며 만루를 허용하고 말았다. 2대 1로 아슬아슬한 리드를 유지하던 최강 몬스터즈는 역전당할 상황에 놓였다. 

위기의 이대은을 구한 건 악마의 2루수 정근우였다. 타자의 배트에 맞은 공을 정근우가 재빠르게 캐치, 임상우와 이대호에게 송구하며 병살타를 만들어냈다. 완벽한 4-6-3의 병살타에 덕아웃에서는 짜릿한 환호성이 쏟아져 나왔다.

7회 초 최강 몬스터즈의 반격이 시작됐다. 이대호의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깔끔한 2루타, 박재욱의 적시타까지 더해지며 격차를 4대 1까지 벌렸다.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사진=JTBC ‘최강야구’ 갈무리]

이어 니퍼트가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첫 번째 아웃 카운트는 니퍼트가 삼진으로 처리했다.곧이어 달리는 주자를 태그 아웃, 곧바로 1루로 송구해 타자까지 아웃시킨 정근우의 노련한 판단으로 손쉽게 이닝이 종료됐다. 

9회에서 니퍼트는 서울고에게 안타와 사사구를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놓였다. 다음 타자가 힘차게 스윙을 돌리고, 공은 쭉쭉 뻗어 담장 앞 쪽으로 날아갔다. 공을 끈질기게 따라가던 우익수 윤상혁은 몸을 내던지는 다이빙 캐치를 하며 마침내 경기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완성했다. 

몇 번이고 찾아온 만루의 위기를 호수비로 막아낸 최강 몬스터즈는 서울고에게 4대 1로 승리했다. 또한 8연승을 거두며 '최강야구' 창단 이후 최다 연승 타이를 기록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특히 87회는 4.4%(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 대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도 본격적인 시즌이 시작된 후 3% 후반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2049 시청률 또한 2.2%로 자체 최고 타이를 기록,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명승부로 월요일 밤 안방극장에 극강의 재미를 선사했다.

자신감을 등에 업은 최강 몬스터즈는 오는 1일 방송되는 88회에서 지난 시즌 최초로 스윕 패를 안긴 대학 야구 신흥 강자 강릉영동대와 직관 경기를 펼친다. 최강 몬스터즈가 8연승을 넘어 9연승을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는 3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되는 최강 몬스터즈와 독립리그 대표팀 직관 경기 예매가 25일 오후 2시 티켓링크에서 오픈된다. '최강야구' 올 시즌 4번째 직관경기로 최강 몬스터즈는 최정예 멤버들로 구성된 대한민국 유일 독립리그 대표팀과 맞붙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