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2:18 (화)
'저니맨' 용덕한, NC 유니폼 입는다
상태바
'저니맨' 용덕한, NC 유니폼 입는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6.21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정복-홍성용과 1대2 트레이드, 두산-롯데-케이티 거쳐 마산행

[스포츠Q 민기홍 기자] 막내 구단간에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NC와 케이티가 선수를 교환했다.

양 구단은 21일 “투수 홍성용, 외야수 오정복이 케이티로, 포수 용덕한이 NC로 가는 2대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부족한 포지션을 보강하기 위한 조치다. 마땅한 백업 포수가 없는 NC는 용덕한을 영입해 주전 김태군의 체력을 안배하겠다는 의도다. 케이티는 공수주를 두루 갖춘 오정복과 왼손 릴리프인 홍성용을 즉시 전력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용덕한이 NC로 트레이드됐다. 오정복, 홍성용과 맞교환이다. [사진=스포츠Q DB]

프로 12년차인 용덕한은 2004년 두산에서 데뷔해 2012년 롯데, 올해 케이티를 거쳐 네 번째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번 시즌 41경기에 나서 타율 0.224(98타수 22안타), 1홈런 8타점을 기록했다.

삼성에서 NC로 적을 옮겼던 오정복은 신생팀에서 새 야구인생을 살게 됐다. 1군 기록은 없다. 퓨처스리그에서는 타율 0.331(130타수 43안타) 2홈런 3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홍성용은 1군 3경기에 등판해 1홀드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