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08:57 (금)
'최승준 4안타' LG, SK 꺾고 북부리그 선두 질주
상태바
'최승준 4안타' LG, SK 꺾고 북부리그 선두 질주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박명환, 두산전 무실점으로 세이브

[스포츠Q 강두원 기자] LG가 SK를 꺾고 퓨처스 북부리그 선두를 굳게 지켰다.

LG는 13일 구리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선발 장진용의 5이닝 1실점 피칭과 4안타 2타점을 올린 최승준의 활약에 힘입어 SK에 5-3 승리를 거뒀다.

이날 LG는 1회 안타 3개, 볼넷 2개로 2점을 선취한 후 3회 최승준의 좌월 솔로포로 1점, 5회 3연속 2루타로 2점을 추가하며 SK 선발 여건욱을 흔들었다.

LG 선발 장진용은 5회 박계현에 솔로 홈런을 허용했을 뿐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SK타선을 무력화시켰다.

그러나 장진용의 뒤를 이어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최동환이 안타 3개, 희생플라이 1개를 내주며 2점을 내줘 5-3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최동환을 대신해 불을 끄고자 등판한 김지용과 이창호, 신동훈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한화는 서산구장에서 kt를 상대로 난타전 끝에 10-7로 승리했다. 양 팀 선발로 나선 조지훈과 김주원이 초반부터 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지며 경기는 타격전 양상을 보였다.

결정적인 승부처는 6회였다. 한화는 5-4로 불안한 리드를 유지하던 6회말 선두타자 이대수가 솔로홈런으로 점수 차를 벌린 뒤 2사 1루 상황에서 박노민이 좌월 투런 홈런을 때려내 순식간에 3점 차 리드를 만들어냈다.

한화는 7회초 kt 신용승에 3타점 2루타를 허용해 쫓겼지만 7회와 8회 각각 1점씩을 더 보태며 승리를 지켜냈다.

NC는 두산과의 맞대결에서 3-으로 뒤진 4회말 6점을 쓸어 담는 집중력을 보이며 8-4로 승리했다. NC는 4회말 타자 일순하며 안타 5개, 볼넷과 몸에 맞는 공 각각 1개씩을 얻어내며 타선의 응집력을 선보였다.

NC에서 재기를 노리고 있는 박명환은 이날 8회 2사후에 마무리로 등판해 4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세이브를 올렸다.

화성구장에서 열린 경찰청과 화성의 경기에서는 6회말 터진 김광영의 역전 솔로홈런에 힘입어 화성이 4-2로 승리했다.

삼성은 경산구장에서 상무를 만나 5-1 승리를 거둬 롯데를 제치고 남부리그 4위로 올라섰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