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06:46 (금)
넥센 '고졸선발' 하영민, 갈수록 진화하는 '무서운 루키'
상태바
넥센 '고졸선발' 하영민, 갈수록 진화하는 '무서운 루키'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4.05.20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NC전 이어 2연속 호투, 빠른 발전속도 보여

[목동=스포츠Q 이재훈 기자] 넥센의 마운드는 새 얼굴들의 등장으로 재미가 쏠쏠하다. 신인투수 하영민(20·넥센)이 그 중심이다.

하영민은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5.1이닝 4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째를 올렸다. 특히 이번 승리는 홈에서 거둔 첫 승이라 더 의미가 값졌다.

하영민은 강점인 제구력이 빛을 발했다. 특히 4회 한화 2번 타자로 출전한 한상훈을 삼진으로 잡은 낮은 인코스의 구속 137km 직구는 백미였다.

특히 이날 65개의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 37개로 57%의 비율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타선을 4피안타로 막아내는 노련함이 돋보였다. 직구 구속이 최고 142km에 그쳤음에도 슬라이더(20개)와 체인지업(13개)을 잘 섞어던지며 1실점으로 호투했다.

간간히 구사한 슬로 커브도 적재적소로 타이밍이 맞았다. 6회 1사에서 이용규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은 건 106km짜리 몸쪽 커브였다. 당시 이용규가 허를 찔린 듯 멈칫할 정도였다. 하영민은 비록 그 타석에서 볼넷을 내주긴 했지만 신인답지 않은 과감함이 돋보였다.

▲ [목동=스포츠Q 노민규 기자] 넥센 '고졸 선발' 하영민은 무서운 루키 중 한 명이다. 20일 목동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5.1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홈 첫 승과 넥센의 올 시즌 한화전 4연승에 기여했다.

견제 능력도 신인답지 않게 노련함이 묻어났다. 넥센 염경엽 감독은 평소 하영민에 대해 “제구와 견제가 좋다”고 평가해왔다. 그는 이날 자신의 견제 능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1회 초 2사에서 안타로 출루해 1루에 있던 정근우를 견제로 잡아냈다.

실제로 하영민은 올 시즌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 1.42를 기록 중이다. 대신 잔루율은 74.2%로 벤 해켄(74.0%)에 이어 넥센 선발투수 중 2위에 올라 있어 주자를 묶는데 탁월함을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정근우는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297 1홈런 9타점 14도루에 23볼넷을 얻어내 출루율 0.426을 기록하는 ‘출루 귀신’이었다. 특히 도루성공율 100%를 기록해 올 시즌 ‘출루하면 가장 위협적인 주자’로 꼽혀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하영민에게 이번 호투는 가뭄의 단비다. 홈 첫 승을 올리는 투구인데다 8일 NC전에서 6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이어 2연속 호투로 자신감을 찾았기 때문이다.

특히 하영민의 발전이 더욱 기대되는 점은 겸손한 신인임과 동시에 자신의 약점을 인식한다는 것이다. 경기 후 하영민은 “오늘 목동 홈경기 첫 승이라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뒤에 나온 선배님들이 잘 막아주셔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이후 “주자가 나갔을 때 나 자신이 흔들리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다음 경기에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고졸 신인 중 데뷔 시즌 선발로 자리 잡은 투수는 2007년 류현진(27·당시 한화)가 가장 돋보였다. 올 시즌 신인급 선수들 중에서도 선발진에는 그나마 NC 이민호가 팀 내 5선발로 활약하고 있으나 그는 1군 데뷔 2년차로 고졸 신인이 선발자리를 꿰찬 건 상당히 드문 일이다.

올 시즌 무섭도록 빠른 발전 속도를 보이는 하영민이 과연 앞으로도 이 면모를 유지해 나갈지 시선이 쏠린다.

steelheart@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