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2:18 (화)
[스냅샷Q] 손흥민, 성실의 유니폼
상태바
[스냅샷Q] 손흥민, 성실의 유니폼
  • 손힘찬 기자
  • 승인 2022.07.1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사진·글 손힘찬 기자] 6만 관중이 운집한 상암벌에서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출신 손흥민(30)은 토트넘 훗스퍼의 흰색 유니폼이 잔디색으로 물들 때까지 내달렸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 FC는 지난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1차전에서 K리그 올스타인 팀 K리그와 격돌했다.  

해리 케인과 함께 후반전 출격 준비를 하는 손흥민.
몸을 풀고 있는 모습만으로 6만 관중은 크게 환호하며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의 No.7 손흥민의 모습을 기대했다. 

후반 시작 2분 손흥민이 투입되자 팬들의 환호는 절정에 달했다. 

전매특허인 드리블 돌파를 선보이며 쉴 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비기 시작했다. 

그 결과 후반 24분 케인에게 건네받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고 

후반 39분 멀티골을 기록해 대승을 이끌어갔다. 

그러나 손흥민은 이후에도 단순 친선 경기라고는 믿을 수 없을만큼 성실히 움직였다. 

6-3 승리의 마침표를 찍고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잔디색으로 물든 흰색 유니폼이 그의 성실함을 대변하고 있었다. 

한편 이날 팀 K리그와의 맞대결에서 6-3으로 승리한 토트넘 훗스퍼는 오는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 라리가 명문 세비야 FC를 상대로 2차전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