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6 (금)
'강남스캔들' 임윤호, 신고은에 "마지막으로 한 번 안아...약혼하면 못하는 인사"
상태바
'강남스캔들' 임윤호, 신고은에 "마지막으로 한 번 안아...약혼하면 못하는 인사"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2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강남스캔들' 임윤호가 약혼을 앞두고 술에 취했다. 만취한 임윤호는 신고은을 찾아가 자신의 약혼 소식을 전하며 마지막으로 포옹했다.

25일 아침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약혼을 앞둔 임윤호(최서준 역)가 신고은(은소유 역)을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신고은은 동생 해인(은소담 역)이 데뷔 예정인 걸그룹의 센터가 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했다. 

 

[사진= SBS '강남스캔들' 방송화면 캡쳐]

 

그때 임윤호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신고은의 집 앞을 찾아간 임윤호는 신고은에게 "할말이 있어서. 나 약혼한다. 왠지 말해줘야 할 것 같았다. 축하 안 해주냐"고 말을 꺼냈다. 신고은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러자 임윤호는 "그런 표정으로 보면 내가 헷갈리지 않나. 축하한다고, 은소유 씨도 곧 세현이 형이랑 결혼한다고 말해주면"이라고 말을 이었다. 신고은은 "축하해요"라고 말했다.

임윤호는 "축하하는구나"라며 "하도 많이 싸워서, 그래도 우리 정 좀 들었는데. 추운데 들어가라"고 말하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는 다시 들어가려는 신고은의 등 뒤로 "마지막으로 한 번 안아"라며 "약혼하면 못하는 인사"라고 덧붙였다.

신고은이 돌아보자, 임윤호는 신고은을 안았다. 신고은 역시 임윤호를 끌어안으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서도영(홍세현 역)은 임윤호 친구의 전화를 받고 신고은의 동네로 향했던 상황. 이 장면을 서도영이 보게 됐다.

세 사람의 삼각 관계가 임윤호의 약혼으로 정리될지, 갑작스러운 임윤호의 약혼은 어떻게 진행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