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01:01 (금)
크리스탈 팰리스 이청용 풀타임, 그래도 맨시티는 너무 강했다
상태바
크리스탈 팰리스 이청용 풀타임, 그래도 맨시티는 너무 강했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1.29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A컵 32강전서 스털링-사네-야야 투레에게 연속골 내주며 0-3 완패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크리스탈 팰리스가 내세울 수 있는 최대한의 정예멤버로 맨체스터 시티와 맞섰지만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다름없었다. 이청용도 선발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지만 소속팀의 패배를 막기엔 무리였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벌어진 맨시티와 2016~2017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전(4라운드) 홈경기에서 라힘 스털링, 르로이 사네, 야야 투레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이청용은 공격 2선으로 선발 출전, 교체없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볼 점유율에서 4-6으로 조금 뒤졌지만 슛 숫자에서는 8-15, 유효슛 숫자에서 3-6으로 맨시티에 절반이나 뒤졌다.

특히 최전방으로 나선 크리스티안 벤테케는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채 전반만 뛰고 로익 레미와 교체되는 등 맨시티전에서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지난달 말부터 크리스탈 팰리스의 지휘봉을 잡은 샘 앨러다이스 감독 역시 소속팀의 부진을 구해내지 못했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자신이 치른 8경기에서 1승 2무 5패를 기록했다. 아직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승리조차 없다.

첼시는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리그 챔피언십, 2부)와 맞대결에서 윌리앙, 페드로 로드리게스,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 미치 바추아이의 연속골로 4-0 완승을 거두고 편하게 16강에 올랐다.

번리도 터프 무어에서 브리스톨 시티(리그 챔피언십, 2부)를 상대로 2-0으로 이겼고 미들스브러 역시 스튜어트 다우닝의 결승골로 애크링턴 스탠리(리그 투, 4부)에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링컨 시티(내셔널리그, 5부)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리그 챔피언십, 2부)에 3-1 완승을 거두고 창단 115년 만에 처음으로 FA컵 16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밖에 옥스포드 유나이티드(리그 원, 3부), 허더스필드 타운, 블랙번 로버스(이상 리그 챔피언십, 2부)도 16강에 합류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