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17:21 (일)
던밀스 아내의 고백, "래퍼 뱃사공 불법촬영 피해자는 나"
상태바
던밀스 아내의 고백, "래퍼 뱃사공 불법촬영 피해자는 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5.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래퍼 뱃사공의 불법촬영 피해자가 자신이라고 털어놨다. 뱃사공의 소속 회사 수장으로 있는 DJ DOC 이하늘은 해당 폭로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던밀스의 아내 A씨는 16일 인스타그램에 "겁이 나는 마음에 진작 사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저"라고 글을 올렸다.

A씨는 "저는 2018년 가해자와 만났다.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고 그 분의 앨범 발표 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됐다"며 "그 날 그 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다"고 전했다.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이어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됐다"며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동의 없이 찍어 동의 없이 공유했다. 나중에 그 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해당 사진을 발견하게 된 경위에 대해선 "연애 중 남편은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를 갔다. 핸드폰을 보던 중 남편이 들어가 있는 단톡방에 가해자도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했다"며 "그날 제 사진을 공유한 걸 발견했다. 제 사진이 올라왔을 때 사람들은 답장을 하지 않거나 반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인원의 단톡방 특성상 하루에도 수십 개 이상의 톡이 올라와서 남편은 그 사진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고 제가 보여준 후에야 알게 되었으며 그때부터 저희는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A씨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한 남성 래퍼가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만난 여성을 불법 촬영하고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DM으로 여성 만난다는 것까지만 얘기하냐. ‘몰카’ 찍어서 사람들에게 공유했던 것은 얘기 안 하냐. 정준영이랑 다른 것이 뭐냐"며 "피해자는 너무 힘들어 극단적 선택 시도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사진=유튜브채널 스튜디오 와플 캡처]

 

그러자 최근 스튜디오 와플 채널 웹 예능프로그램 '바퀴달린 입'에서 DM을 통해 연애를 해 왔다고 직접 언급한 뱃사공이 불법촬영 가해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1986년생인 뱃사공은 2013년 데뷔해 오랫동안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해오다 최근 유튜브 방송으로 대중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사과문을 남겼다. 또 2차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DJ DOC 이하늘은 지난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라이브를 진행하면서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뱃사공은 이하늘이 설립한 레이블 ‘슈퍼잼 레코드’ 소속이다.

이하늘은 "양측 간 합의가 끝났고, 네다섯 번 넘게 진심으로 사과했는데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모르겠다"며 "사과하고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다시 수면 위로 올린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우리도 카드가 많다"며 "작정하고 죽이려 했으니 우리도 이에 맞서 여론전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지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앞서 폭로에 나선 이유에 대해 "공개적인 방송에서 DM으로 여자를 쉽게 만난다느니, 전 여자친구가 친구랑 사귀면 '성관계한 사이야'라고 말한다는 발언을 죄책감 없이 하는 모습에 서러움이 터졌다"며 "조금이라도 우리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내가 받아온 고통을 안다면 이럴 수 있을까. 그래서 참다못해 저격 글을 올리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