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2:49 (목)
이강인의 겸손 “매번 좋은 선수가 되려고 노력한다” [싱가포르전]
상태바
이강인의 겸손 “매번 좋은 선수가 되려고 노력한다” [싱가포르전]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1.16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공격포인트보다는 팀 승리가 중요합니다. 그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FIFA(국제축구연맹)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경기를 마친 후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이강인은 수차례 날카로운 패스로 득점 기회를 만들고 본인이 득점까지 터뜨리면서 만점에 가까운 활약을 펼쳤다. 이강인의 활약을 앞세운 한국은 싱가포르를 5-0으로 격파했다.

이강인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프리킥 찬스 때 크로스를 올리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이강인은 전반 21분 오른쪽에서 왼발로 패스를 띄웠다. 문전의 조규성(미트윌란)이 헤딩으로 이재성(마인츠)에게 연결했다. 이재성이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아쉬움을 삼켰다. 10분 뒤에는 이강인이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올려준 공을 이재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전반 44분에는 골로 연결됐다. 전방의 조규성이 뒷공간으로 순간적으로 침투하자 이강인이 날카롭게 공을 띄웠다. 공을 받은 조규성이 그대로 왼발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3분 추가골도 시작은 이강인의 발끝이었다. 오른쪽에서 이강인이 수비수 한명을 제치고 드리블을 치다가 넘어졌고 이를 그대로 받은 조규성이 중앙으로 크로스를 날렸다.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헤더로 골문을 뚫었다.

3-0으로 앞선 후반 22분 한국이 얻은 페널티킥의 시작도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이 오른쪽에서 설영우(울산 현대)에 공을 패스하자 송의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해 한국은 페널티킥을 얻었다. 황의조(노리치시티)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4-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의 5번째 골은 자신이 직접 장식했다. 후반 40분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그대로 페널티박스 중앙 부근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지난달 튀니지전에서 자신의 A매치 1·2호골을 작성하고 베트남전에서 1골을 넣은 데 이어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3경기 4골이다.

이강인은 “훈련할 때 감독님이 강조한 부분이 잘 나온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그런 부분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은 이날 경기 뒤 “이강인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행복하다”며 “한국축구에 이런 선수가 함께할 수 있다는 게 영광”이라며 극찬했다.

이강인은 “매 훈련, 매 경기마다 좋은 선수가 되려고 노력한다”며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오는 21일 중국과의 조별예선 2차전을 앞둔 이강인은 “동료들과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많은 축구팬들이 믿어주고 응원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