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01:46 (금)
이강인 대활약, 한국의 승리 공식 [바레인전]
상태바
이강인 대활약, 한국의 승리 공식 [바레인전]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1.15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풀려야 한국이 풀린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승리 공식이다.

2001년생 왼발의 마법사인 이강인은 2023년 출범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체제하에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가장 활약이 돋보인 선수였다.

수비를 능숙하게 제치고 상대 수비진을 허무는 날카로운 크로스는 그의 장기다. 이제는 여기에 하나가 더 확실하게 추가됐다. 슈팅 능력이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후반전 이강인이 골을 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후반전 이강인이 골을 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바레인전에서의 주인공은 역시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2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의 전반전은 다소 답답했다. 바레인의 수비가 촘촘하게 이뤄지면서 한국의 측면 돌파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전반 20분까지 슈팅이 단 한 개도 나오지 않았다. 분위기가 바뀐 건 전반 30분을 넘어가며 이강인이 연달아 왼쪽에서 전방을 향해 크로스를 올려주면서다. 그러자 오른쪽 날개의 이재성(FSV 마인츠 05)에게 기회가 늘어났다. 한국의 공격 옵션이 늘어나면서 바레인의 수비수 사이에도 공간이 생겼다.

한국은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 35분 후방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의 긴 침투패스를 받은 이재성이 왼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날렸고 손흥민이 흘려준 공을 황인범(FK 츠르베나 즈베즈다)이 왼발로 꽂아 넣었다.

이강인의 진가는 후반에 더욱 발휘됐다. 후반 시작 6분 만에 바레인에 동점골을 내주면서 한국은 흔들렸다. 하지만 이강인의 한 방이 분위기를 바로 바꿨다. 불과 5분 뒤 김민재가 왼쪽에서 연결해 준 공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로 강력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골대 오른쪽 구석을 찌르는 그림 같은 골이었다. 후반 24분에는 역습 과정에서 황인범의 패스를 이어받은 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로 골문을 갈랐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이강인이 추가골을 넣은 뒤 조규성, 황인범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이강인이 추가골을 넣은 뒤 조규성, 황인범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야말로 승승장구다. 지난해 10월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1·2호골을 터뜨린 이강인은 베트남전(1골 1도움), 싱가포르전(1골 1도움)을 포함해 바레인전까지 최근 A매치 6경기에서 6골 2도움으로 지치지 않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풀타임을 뛰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은 이강인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9.2점의 평점을 매겼다. 이강인은 패스 성공률 91%, 슛 정확도 67%, 드리블 성공 60% 등을 기록했다. 황인범이 8.7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소파스코어는 이강인에게 9.7점의 평점을 줬다. 지난 6일 이라크와의 평가전에서 선수와 마찰을 빚다 퇴장을 당해 우려를 낳기도 했지만 바레인전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이강인은 경기 뒤 중계를 통해 “경기 전부터 쉬운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 안했다.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실점을 하고 나서 팀이 흔들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골을 넣어 매우 기쁘고 팀에 도움이 되어 기쁘다”고 했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전반전 황인범이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 23위의 한국은 86위 바레인과의 통산 12승 4무 1패의 강세를 이어갔다.

한국은 이날 승리했지만 5명의 선수가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주의보’에 놓였다. 특히 수비형 미드필더인 박용우(알아인)와 수비수 김민재, 이기제(수원 삼성) 등 수비와 관련된 선수만 3명이 받았다. 손흥민과 조규성(미트윌란)까지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날 중국 출신의 마닝 주심은 특히 전반에는 일방적으로 한국에 불리한 판정을 했다. 바레인은 옐로카드 2장을 받았다. 옐로카드는 준결승부터 소멸된다. 양 팀 합쳐 25개(한국 17개·바레인 8개)의 파울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한국팀을 응원하는 관중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손흥민을 응원하는 관중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클린스만 감독은 김민재와 조규성, 박용우를 후반에 빼고 김영권(울산 HD)과 홍현석(KAA 헨트), 박진섭(전북 현대)으로 교체하면서 옐로카드에 대한 부담을 줄여줬다. 클린스만 감독은 취임 후 "아시안컵 우승이 목표"라고 수차례 말했는데 일단 첫 단추는 잘 꿰맸다. 그는 지난해 성적 부진과 외유 논란을 한때 경질론까지 불거진 바 있다.

한국의 다음 경기 일정은 20일 요르단이다. 바레인전과 같은 오후 8시 30분에 한다. tvN과 tvN스포츠, 쿠팡플레이 등에서 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