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6 03:31 (수)
엔씨소프트-구글 클라우드, AI·클라우드 비즈니스 협력
상태바
엔씨소프트-구글 클라우드, AI·클라우드 비즈니스 협력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3.2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엔씨소프트가 구글 클라우드와 AI, 클라우드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글로벌 협업을 추진한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7일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구글 본사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AI 및 머신러닝 인프라 부문 부사장 등 양사 협업 분야 대표 임원진이 만났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클라우드와 AI 분야의 글로벌 협업 영역 확대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했고 AI, 클라우드 및 생산성에 대한 중장기 협업 모델을 수립했다.

김택진(왼쪽) 엔씨소프트 대표와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구체적으로 ▲새로운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게임 개발 과정 전반에 AI 기술 적용 ▲게임 개발 및 운영을 위한 데이터 분석, 라이브 서비스 운영 최적화에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게이밍 생태계 구축을 위한 플랫폼 개발 ▲전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제미나이 포 구글 워크스페이스’ 도입 등의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글로벌 협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협력을 발판 삼아 제미나이, 젬마 등이 포함된 구글 클라우드의 ‘버텍스 AI’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언어모델 ‘바르코’를 한층 더 고도화할 계획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양사 간 글로벌 협업을 확대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새로운 게이밍 경험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와 생태계 구축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은 “엔씨소프트는 구글 클라우드와 다양한 영역에서 밀접하게 협업해온 고객"이라며 “AI 및 생산성 등 보다 많은 영역에서 협업을 확대해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더욱 새롭고 놀라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